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1.02.09 10:51
Loading


LG, 공시지가 60%에 미국 뉴저지 대형 부동산 매입
http://andocu.tistory.com/3451

LG전자 미국 본사 사고 이야기 http://andocu.tistory.com/352

LG 그룹이 미국 뉴저지주에 매입한 대형건물을 미주본사로 사용하기로 하고 대대적인 증개축에 들어가며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장남인 구광모과장이 증개축을 지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LG 그룹은 공시지가의 60%에 매입한 뉴저지주 잉글우드 클리프 3층 건물을 개보수및 확장하기로 하고 미 대형건설회사인
T사와 이미 계약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10년 정도의 역사를 가진 T사는 미전역은 물론 아시아 유럽 남미 중동지역에서도 활발한 사업을 펼치고 있는 대형건설회사입니다

LG 그룹은 현재 3층인 이 건물의 층수를 높이고 현재 40만 스퀘어피트인 건평을 최소 50만 스퀘어피트 규모로 늘리며 1층에
LG 전자 제품을 전시할 수 있는 대형 쇼룸을 만들 계획입니다

현재 이 건물은 3층 전체를 시티뱅크가 전세내 사용하고 있으며 시티뱅크는 건물의 상당부분을 문서를 보관하고 수표등을 처리하는 창고로 사용하고 있어 개보수가 불가피한 상황이어서 LG는 아예 이 건물구조변경에 더해 층수를 높이는등 증축까지 하기로 한 것입니다  

특히 증개축에 최소 2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LG 미주본사 프로젝트는 현재 LG전자 미주법인에 근무중인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장남 구광모 과장이 사실상 진두지휘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라는 것이 정통한 소식통의 전언입니다 

이 부동산의 현소유주는 조지아주에 소재한 델라웨어주 등록기업인 WELLS REIT-MULTI-ST OWNRS LLC 로 돼 있으며 이 법인의 모회사는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돼 있는 PIEDMONT OFFICE REALTY TRUST INC입니다 http://piedmontreit.com/cms/content/view/92/64

잉글우드 클리프시 당국에 따르면 LG는 지난해 가을 매매가의 일부를 디파짓하며 가계약을 마친뒤 지난해 12월 잔금을 치르고 클로징을 마쳤다고 합니다
그러나 LG가 은행으로 부터 얼마만큼의 모기지를 얻어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LG가 대규모 미주본사를 매입함에 따라 현재 이 인근의 옛 대우빌딩을 전세내 미주본사로 사용하고 있는 삼성도 전세신세를 
벗어나 자체 건물을 구입할 지 주목됩니다 

  

Loading
LG 패밀리, 구두회씨 딸 맨해튼 콘도 매입 LG 창업자인 구인회회장의 막내 동생은 구두회씨이며 
구두회씨의 딸이 구재희씨 입니다 

구재희씨는 지난 1997년 7월 15일 뉴욕 맨해튼의
124 EAST 79ST 콘도의 10B 호를 38만달러에 매입했습니다

매입당시 은행융자는 없었습니다

구재희씨는 약 3년이 지난 2000년 11월 10일 매매를 위한 위임장을 작성해 준뒤
같은날 55만달러에 이 콘도를 매도했습니다

또 구두회씨와 부인 유한선씨, 당시 미혼상태의 구재희씨, 아들 구자은씨와 며느리 장인영씨등은
지난 2003년  일가가 하와이 호놀룰루 카리아의 콘도 2구좌를 구입하기도 했었습니다



KOOJAEHEE BUY DEED -
KOOJAEHEE SELL DEED -
KOOJAEHEE POA 2001 -
Loading

구인회 LG 창업주는 6남4녀를 두었습니다
이중 다섯째 아들은 구자일 일양전기 회장이며 구자일회장의 아들이 구본길씨입니다

구본길씨는 구자경씨의 조카이자 구본무 LG그룹 현회장의 사촌동생입니다

구본길씨는 부인 민연주씨와 함께 공동명의로 2006년 8월 7일
힐튼호텔이 운영하는 HAWAIIAN VILLAGE VACATION SUITE 콘도 1채의 지분을 매입했습니다 
일종의 콘도이용권입니다  

이들이 매입한 콘도의 주소는 2003 KALIA ROAD, HONOLULU,HI96815 로
HILTON GRAND VACATION SUITE 로 불리기도 합니다

이들은 하와이 호놀룰루 카운티에 등기번호 2006-3495533 매입계약서를 제출했습니다

이들이 매입한 콘도 지분의 정확한 가격은 계약서에 기재돼 있지 않습니다



구본길 하와이 2006 3495533 -
Loading

어제 금성사 미주지사가 구인회 LG 창업자의 아들에게 집을 판 이야기를 했습니다

어제는 미처 살피지 못했는데 오늘 서류들을 더 보다 보니
금성사가 구모 회장에게 모기지 즉 자금대출까지 해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금성사가 구모 회장에게 대출한 금액은 백33만달러,
모기지 일자는 주택을 매입 매도한 날과 동일한 1993년 3월 2일이었습니다

결국 금성사는 구모 회장에게 2백33만달러에 알파인 주택을 팔았는데
주택구입대금 백33만달러를 융자해 준것입니다

모기지라는 제목으로 등기돼 있는 이 서류는
뉴저지 버겐카운티 등기소 모기지 책 8409권 747 페이지에 편철돼 있었습니다

아래는 어제 올렸던 내용입니다
=========================================================================================


GOLDSTAR 하면 금성사, 삼성과 함께 우리나라 가전제품회사의 대명사 였지요
이제는 LG 전자로 이름을 바꾼 LG 그룹의 주력 계열사입니다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등기소에 비치된 검색용 컴퓨터를 통해
최고 부촌인 알파인 지역을 둘러보다 낯익은 이름을 발견했습니다

그 이름은 바로 GOLDSTAR ELECTRONICS INTERNATIONAL INC.

이 골드스타가 알파인지역에 집을 샀다가 다시 판것이었습니다
이 집의 소재지는 알파인의 로빈레인으로 BLOCK 39, LOT 9.01 입니다

더욱 특이한 것은 골드스타 즉 금성사가 1.57 에이커 즉 천9백평대지의 이 집을
1993년 3월 2일 매도하게 됩니다

이 집을 산 사람은 다름아닌 구인회 LG 그룹 창업자의 아들중 한명 이었습니다

그러니까 금성사가 겁[?]도 없이 창업자 아들에게 집을 판 것입니다

등기부 등본상 매도가격은 2백33만달러였습니다
어찌되었거나 등기소에 비치된 계약서에는 LG 그룹 창업자의 아들이
LG그룹 자회사인 금성사 미국지사에 2백33만달러를 지불한 것으로 나와있습니다

약 16년전 2백33만달러였으니 지금은 얼마쯤 할지 쉽게 가늠할 수도 없습니다

이 집은 아직도 LG그룹 창업자 아들이 보유하고 있습니다

김형욱 전 중정부장의 유족들도 살고 있는 이 알파인지역은 부호들이
자신들의 집소재지를 드러내지 않기 위해 우편물에도 집주소를 사용하지 않고
우체국 사서함 번호만 표시하는 것은 물론 일부 등기부등본에도 주소를 적지 않고
BLOCK과 LOT 번호만 적을 정도로 프라이버시 보호가 철저한 지역입니다

굳이 정확한 집소재지를 알고자 하면 관할 자치단체 세무국에 비치된 지적도에서
등기부등본에 적힌 BLOCK과 LOT 번호를 대조해야만 정확한 위치를 알수 있습니다

LG그룹 창업자 아들도 우체국 사서함 번호만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사서함 번호는 415 였습니다 

오래전 이민오신분으로 추정돼 이 건은 해외부동산구입한도등과는 관련이 없을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LG그룹 창업자 아들이 혹시 금성사 미국지사에 바가지나 쓰지 않았는지 걱정됩니다
또 사택이라면 그냥 무상으로 살게 해도 될텐데 왜 2백33만달러나 받고 팔았나 궁금합니다

이상의 정보는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등기소 소유권 책 7588권, 330페이지에 편철된
매매계약서에 나와 있었습니다

=====================================================================================================
Loading

어제 금성사가 LG창업자 아들에게 집 판 이야기를 했는데
오늘은 LG전자 미국 본사 건물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금성사가 LG 창업자 아들에게 집을 판 매매계약서에
매도자인 금성사 주소가 명시돼 있었습니다

금성사 주소는 '1000 SYLVAN AVE. ENGLEWOOD CLIFFS' 였습니다
LG전자 웹사이트를 찾아보니
이 주소는 아직도 LG ELECTRONICS 의 US HEADQUARTER 였습니다

등기부등본을 보니 1991년 8월 2일 GOLDSTAR ELECTRONIS INTL INC가
9W CONSTRUCTION INC 로 부터 3백12만달러에 구입했습니다
[버겐카운티 등기소 책 7462권 212 페이지]

대지가 약 5.6 에이커 즉 6,855평 정도에 2층 건물이 앉아있습니다

그런데 소유권 변동 내역을 보니 재미난 내용이 있었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이 건물은 91년 금성사가 구입한 이래 지금까지 계속
금성사와 LG전자등이 사용중인 건물입니다

그러니까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5월 11일
LG INTERNATIONAL AMERICA INC는
1000 SYLVAN AVENUE ASSOC,LLC 라는 법인에게
이 건물을 매도합니다
[버겐타운티 등기소 책 8070권 419 페이지]

매도금액은 12,530,000 달러

LG는 91년 3백12만달러에 사서 약 7년만에 무려 4배나
오른 값에 건물을 매도한 것입니다
꽤 수지맞는 장사입니다

그런데 '1000 SYLVAN AVENUE ASSOC LLC'라는 법인이름이 귀에 익지 않습니까
바로 이 건물의 주소지요, 그러니까 주소를 따서 법인을 만든 것입니다

5년뒤에는 더 재미난 일이 일어납니다
2003년 7월 1일 LG ELECTRONICS USA INC가 다시 건물을 사들입니다
매도자는 당연히 '1000 SYLVAN AVENUE ASSOC LLC' 지요

LG전자의 매입가격은 11.519,060 달러였습니다
안타깝게도 '1000 SYLVAN AVENUE ASSOC LLC'는 5년동안
부동산으로 돈을 벌기는 커녕 백만달러 손해만 본셈입니다
[버겐카운티 등기소 책 8608권 320 페이지]

지금 현재 이건물의 주인인 LG ELECTRONICS USA INC 이며
2009년 올해 버겐카운티가 고시한 공시건물가격이 무려 19,930,300 달러에 달합니다

금성사에서 샀을때부터 그냥 가지고 있었으면 천6백만달러 이상을 벌 수 있는건데
중간에  '1000 SYLVAN AVENUE ASSOC LLC'에 넘겼다 다시 싼값에 사긴 했지만
건물 계약과 등기에 따른 변호사 비용이 엄창날텐데 조금 아깝네요

정리하면 이 건물 소유권이 1)금성사 2)LG INTERNATIONAL USA INC.
3) 1000 SYLVAN AVENUE ASSOC LLC 4) LG ELECTRONICS USA INC 로 바뀐 것입니다

갑자기 '1000 SYLVAN AVENUE ASSOC LLC'의 정체가 궁금했습니다
외환이기 이후에 혜성처럼 나타났던 이회사,
이 건물에는 91년 구입이래 지금까지 줄곧 금성사, LG전자등 LG 계열사만 입주
LG의 미주 본사격이었는데 ---

이 회사의 법인 등기부등본을 떼어보려다가 그만뒀습니다

매매계약서 등기부 등본 복사도 만만치 않아 그냥 등기부등본 책과 페이지 번호로 대신합니다
등기소 문서고에 그냥 있을테니 페이지번호로 대신한 점 양해 바랍니다






Loading
뉴저지지역 등기부등본을 검토하다 재미난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GOLDSTAR 하면 금성사, 삼성과 함께 우리나라 가전제품회사의 대명사 였지요
이제는 LG 전자로 이름을 바꾼 LG 그룹의 주력 계열사입니다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등기소에 비치된 검색용 컴퓨터를 통해
최고 부촌인 알파인 지역을 둘러보다 낯익은 이름을 발견했습니다

그 이름은 바로 GOLDSTAR ELECTRONICS INTERNATIONAL INC.

이 골드스타가 알파인지역에 집을 샀다가 다시 판것이었습니다
이 집의 소재지는 알파인의 로빈레인으로 BLOCK 39, LOT 9.01 입니다

더욱 특이한 것은 골드스타 즉 금성사가 1.57 에이커 즉 천9백평대지의 이 집을
1993년 3월 2일 매도하게 됩니다

이 집을 산 사람은 다름아닌 구인회 LG 그룹 창업자의 아들중 한명 이었습니다

그러니까 금성사가 겁[?]도 없이 창업자 아들에게 집을 판 것입니다

등기부 등본상 매도가격은 2백33만달러였습니다
어찌되었거나 등기소에 비치된 계약서에는 LG 그룹 창업자의 아들이
LG그룹 자회사인 금성사 미국지사에 2백33만달러를 지불한 것으로 나와있습니다

약 16년전 2백33만달러였으니 지금은 얼마쯤 할지 쉽게 가늠할 수도 없습니다

이 집은 아직도 LG그룹 창업자 아들이 보유하고 있습니다

김형욱 전 중정부장의 유족들도 살고 있는 이 알파인지역은 부호들이
자신들의 집소재지를 드러내지 않기 위해 우편물에도 집주소를 사용하지 않고
우체국 사서함 번호만 표시하는 것은 물론 일부 등기부등본에도 주소를 적지 않고
BLOCK과 LOT 번호만 적을 정도로 프라이버시 보호가 철저한 지역입니다

굳이 정확한 집소재지를 알고자 하면 관할 자치단체 세무국에 비치된 지적도에서
등기부등본에 적힌 BLOCK과 LOT 번호를 대조해야만 정확한 위치를 알수 있습니다

LG그룹 창업자 아들도 우체국 사서함 번호만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사서함 번호는 415 였습니다 

오래전 이민오신분으로 추정돼 이 건은 해외부동산구입한도등과는 관련이 없을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LG그룹 창업자 아들이 혹시 금성사 미국지사에 바가지나 쓰지 않았는지 걱정됩니다
또 사택이라면 그냥 무상으로 살게 해도 될텐데 왜 2백33만달러나 받고 팔았나 궁금합니다

이상의 정보는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등기소 소유권 책 7588권, 330페이지에 편철된
매매계약서에 나와 있었습니다

=====================================================================================================

핫이슈 언론보도2009.09.10 22:56
Loading

"결혼 좋네" LG사돈 보락家 평가액↑

두달새 160%↑… 예비장인 정 대표 7월말 자사주 대거취득

강미선 기자 | 2009/09/10 11:23 | 조회 73463

차트퍼가기
식품첨가물 및 의약품 제조업체인 보락(4,425 상한가575 +14.9%)이 LG가와 사돈을 맺는다는 소식에 주가가 급등하면서 오너일가의 주식 평가금액도 크게 늘었다.

업계에 따르면 구본무 LG(78,300 하락세2,300 -2.9%) 그룹 회장의 아들인 구광모 LG전자 과장(31세)이 보락의 정기련 대표 맏딸인 효정(27세)씨와 이달 말 화촉을 밝힌다.

10일 금융감독원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정 대표와 친인척 등 보락의 최대주주 측 보유주식은 549만6240주(지분율 45.88%).

보락 주가가 지난 7월10일 1480원에서 이날 3850원으로 160% 급등하면서 최대주주측 평가금액은 두달만에 81억원에서 212억원으로 131억원 늘었다.

특히 정 대표는 주가가 본격적인 상승세를 타기 직전인 지난 7월31일 자사주 6만5550주를 현재 가격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주당 1580원에 장내 매수했다.

정 대표는 최대주주로 지분율 20.64%를 갖고 있으며 정 대표 부인인 홍영순씨가 4.67%를 보유 중이다. 정 대표의 형제인 수련, 혜련씨도 각각 12.56%, 0.35%를 갖고 있고 사촌인 희련(3.34%), 위련(1.68%), 혜진(1.32%), 은진(1.32%)씨 등도 각각 최대주주 특수관계인으로 지분을 보유 중이다.

결혼을 앞둔 효정씨는 주주에 올라 있지 않다.

보락은 1959년 8월17일 한국농산공업으로 설립됐다. 향료를 주 목적사업으로 영위하면서 1963년 6월22일 보락향료공업으로 상호를 변경했고 1989년 3월25일 사업다각화에 따라 '보락'으로 상호를 변경했다. 1989년 11월30일에는 코스피시장에 상장했다.

2007년 12억원의 당기순손실로 적자를 냈던 보락은 지난해는 매출 187억원, 영업이익 8000만원, 순이익 2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