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0.06.09 20:24
Loading
임창욱 대상그룹 명예회장의 장녀인 임세령 씨(33)가 대상의 외식사업 부문 대표에 취임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임 씨는 대상그룹 지주회사인 대상홀딩스가 지난해 9월 지분 100%를 투자해 설립한 와이즈앤피의 공동 대표로 최근 선임됐다.

원본출처 아시아경제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0061007502908233

와이즈앤피는 지난해 11월 서울 종로구에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 요리를 취급하는 퓨전 레스토랑 '터치 오브 스파이스' 1호점을 오픈했다.

최근에는 롯데백화점 대구점과 입점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와이즈앤피는 올해 말까지 '터치 오브 스파이스' 매장을 1~2개 더 열 예정이다.

김성태 대표와 함께 와이즈앤피를 이끌게 된 임 씨가 대상그룹에서 공식 직책을 맡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 씨는 대상홀딩스 주식 738만9242주(20.4%)를 보유하고 있어 여동생 상민 씨(38.4%·30)에 이어 대상홀딩스의 2대 주주다.

대상 관계자는 "임 대표는 와이즈앤피의 공동 대표로 이름을 올렸을 뿐으로 현재 경영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