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0. 5. 11. 21:29
Loading
한나라당 홍사덕 의원은 12일 박근혜 전 대표의 6.2 지방선거 지원 여부와 관련, “세종시에 대해 (원안으로 가겠다고) 약속할 수 있는 처지도 아니니 가만히 있는게 오히려 돕는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5/12/2010051200813.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4

6선이자 당내 대표적 친박(친박근혜)계인 홍 의원은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제가 간다고 표가 나오는 게 아니다. 이 사람을 뽑아주면 함께 이런 일을 하기로 약속하고 그 약속을 지키니까 거기에서 생긴 신뢰 때문에 표가 나오는 것’이라는 게 박 전 대표의 말씀이자 인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박 전 대표가 지금은 당 대표가 아니라 평의원이어서 약속을 하면 혼란만 생기고, (유권자의 세종시 원안 지지에) 보답하겠다고 약속을 할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는 친이(친이명박)계가 6월 지방선거 이후 세종시 수정안으로의 당론변경 의지를 거듭 밝히는 상황에서 원안 고수론자인 박 전 대표가 선거지원에 나서지 않을 것임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홍 의원은 지방선거 성격에 대해 “야당에서 주장하는 대로 중간평가가 맞다”면서도 “충청권을 빼고는 결과가 전반적으로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