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0. 6. 6. 11:28
Loading
이명박대통령님 문제 있는 정책은 바꾸고 문제 있는 사람은 갈아야 되는게 아닙니까
문제있는 사람들때문에 님이 몰매를 맞을 필요는 없지요. 머리를 쓰세요 머리
박근혜 전대표 어머니 육영수 여사는 옛날 중정의 전횡을 보다 못해 이후락등을 정리해야 한다고
박대통령에게 조언했답니다 '당신이 그런 사람들때문에 욕먹을 필요는 없쟎아요, 국민을 봐야죠'
물론 중정은 박대통령의 뜻을 받들고 구현하는 도구였으므로 결국 잘못의 근원은 박대통령에게 있다고
하겠습니다만 이정도의 건의라도 올리는 육여사가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국민들 누가봐도 마땅챦게 여기지는 사람들이 있지 않습니까, 상식에도 맞지 않고
그런 분들 자진사퇴해서 부담을 덜어주든지, 뭐 그런 분들이 자진사퇴하려면 진작했겠지요
무망하다면 대통령님이 자르세요

MB, '인적쇄신 역효과' - 인적쇄신 대상자에 끌려다니는 MB ?  http://andocu.tistory.com/1996



이명박(MB) 대통령이 한나라당의 패배로 끝난 6.2 지방선거 이후 국정운영 방향을 놓고 장고에 들어갔다.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가 사퇴하고, 정정길 대통령실장이 사의를 표함에 따라 인사 개편 시기도 이달 말 또는 다음 달 초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고개를 들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지난 4∼5일 싱가포르 순방이 끝나는 대로 우선 청와대 참모진을 개편하는 구상에 들어갈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았다.

그러나 이러한 예측과 달리 이 대통령은 청와대와 내각의 인적 쇄신을 당장 단행하는 대신 기존의 친서민 중도실용 국정기조의 큰 틀을 유지하면서 민심의 요구가 무엇인지를 검토하고 반영하는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는 게 청와대 측 설명이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6/06/2010060600791.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1_rel01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6일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민심의 흐름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지만 국면 전환용으로 사람을 바꾸는 깜짝인사를 하지 않는다는 철학을 갖고 있다”며 “인적 개편은 7.28 재보선 이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훨씬 높다”고 말했다.

이는 이 대통령이 선거 직후 밝힌 대로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성찰’은 하되 당장 패배를 누구의 탓으로 돌리기보다 국정과제를 ‘뚜벅뚜벅’ 이행하겠다는 의지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 같은 행보에는 지난 1분기 경제성장률이 7년3개월 만의 최대인 8%대에 진입하고, 천안함 사태도 원인 규명이 된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넘기면서 ‘1단계 조치’가 비교적 안정적으로 마무리 됐다는 자체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또 앞으로 ‘미니 총선’으로 불리는 7.28 재보선과 한나라당의 전당대회까지 각종 정치일정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있는 점도 고려됐다는 후문이다.

만약 7.8 재보선 성적이 기대만큼 나오지 않을 경우 일각에서 또다시 인적 요구를 들고 나올 가능성이 큰 만큼 그런 상황을 감안하자는 뜻도 있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당초 예상과 달리 재임 기간이 긴 ‘장수 장관’을 제외하고는 내각 개편도 최소한에 머무를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인적개편의 폭에 대해 “필요한 최소의 범위에 그칠 가능성이 많다”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이 대통령은 그동안 천안함 사태로 안보 분야에 국정의 무게중심이 쏠렸던 데서 이제는 다시 현장 중심의 중도실용 국정운영 기조에 매진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대통령은 지난 1일 국무회의에서 “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더욱 국정에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세종시 수정과 4대강 사업 등 선거 이후 일정과 사업 규모 등에서 변화가 예상됐던 국정과제에 대해서도 당장은 현재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내각은 내각대로, 청와대는 청와대대로 검토하고 점검하고 있다”면서도 “한 번 입장을 정하면 꾸준히 가야지 일이 생겼다고 해서 호들갑을 떨면 안된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이 대통령이 인적 개편 시기에 여유를 두고 국정기조에도 큰 변화를 주지 않는 데 대해, 주변 상황을 최대한 염두에 두되 원활한 국정운영을 기본 원칙으로 정면 돌파할 수 있는 상황을 피하지 않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한편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은 오전 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주호영 특임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찬을 함께 하며 지방선거 이후 정국 운영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