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0. 6. 8. 19:03
Loading
이명박 대통령은 최근 참모들에게 "세종시 수정안이 옳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지만 지역 주민들과 정치권이 수용하지 않으면 무리할 수는 없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청와대와 총리실, 한나라당 등 여권 관계자들은 수정안 관철 대신 '신(新)원안+α(알파)' 등 대안 마련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이 대통령은 6·2 지방선거 패배 이후 야권의 세종시 수정안과 4대강 사업 추진 중단 요구와 관련, 4대강 사업은 공정이 이미 상당 부분 진척된 만큼 환경악화에 대한 우려를 해소시켜 나가면서 예정대로 추진해야 한다는 의지가 강하지만 세종시 문제에 대해서는 융통성을 보일 수 있다는 인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6/09/2010060900160.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2

청와대의 또 다른 관계자는 "이 대통령도 (충청지역 패배 등) 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의 현실을 인정하고 있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기존 입장을 고수하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당초 지방선거가 끝나면 6~8월 중 세종시 수정안을 한나라당 당론으로 결정한 뒤 국회에서 다수결 표결로 관철시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었다. 이 대통령이 세종시 문제에 대해 유연한 입장을 갖게 된 것은 이번 선거 결과를 '자성(自省)하겠다'는 발언의 연장선상에서 나온 것이라고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다. 청와대와 총리실, 한나라당 관계자들은 이 대통령의 입장 변화에 따라 세종시 문제를 효과적으로 매듭지을 수 있는 구체적인 출구전략에 대해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의 한 핵심 관계자는 "한나라당에서 우선 '새로운 원안+α' 안을 갖고 박근혜 전 대표 진영과 야당측과의 협상을 추진할 것으로 안다"면서 "신(新)원안+α안은 총리실 등 극소수 부처를 제외하고 원안대로 대부분의 부처를 세종시로 내려보내면서 정부가 마련한 '교육과학 중심 경제도시'의 핵심 기능을 보완하는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 전 대표도 '원안+α' 안을 주장했던 만큼, 원안에 가까우면서 세종시의 자족기능을 확충할 수 있는 방안을 내놓으면 이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여권의 다른 관계자는 "원안이든 수정안이든 선택을 차기 대선으로 미루는 방안도 검토 대상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