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명박 친인척 관련서류

'분식회계 고백' 효성, 회사자산 집한채를 조장래씨에게 '선물'하다



주식회사 효성의 미국지사인 HYOSUNG AMERICA INC 가 1998년 회사자산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
오렌지카운티 주택 한채를 한푼도 받지 않고 조장래씨에게 '선물 GIFT' 로 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시는 외환위기 직후로 한국의 모든 기업들이 자금난을 겪던 시기였으며
3년전인 2006년 효성이 해외법인의 적자를 흑자로 바꿨다며 천5백억원대의 분식획를 고백했던 사실로 미뤄
과연 이 고백이 진실한 것이었는지 의구심이 듭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등기소에 보관중인 매매계약서 1998 -31037 에 따르면
효성 아메리카는 1998년 1월 7일 조장래씨에게 집 한채를 선물로 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계약서에 따르면 감정평가번호 288-191-47 부동산을 '선의의 선물로 준다' 고 명시돼 있으며
매매가격은 0달러, 세금도 면제대상이 됐습니다

또 이 계약서에는 매도자는 '아무런 댓가도 받지 않았다' 고 강조했습니다

이 매도계약당시 효성아메리카측 서명자는 GYU, D, KIM 씨 였습니다 [아래 계약서 참조]

조장래 1998 31017 06_059_1183185 -
효성이 내부적으로 어떻게 장부를 정리했는지 알 수 없으나 이 계약서를 보면
회사자산인 집 한채를 조장래씨에게 돈한푼 받지 않고 선물로 준 것입니다

이 집의 정확한 주소는 1030 BERKSHIRE DRIVE. FULLERTON CA 92833 입니다

이 집을 선물받은 조장래씨는 1998년 12월 3일 유모 효성 상무에게 이 집매매 권한을 위임합니다
[이 블로그 다른 페이지에 이 내용이 이미 게재돼 있습니다]

유모 상무는 바로 조현준 효성 사장의 4백50만달러짜리 뉴포트코스트 호화별장과
샌디에고 별장 2채를 위임받았던 사람입니다 [아래 위임장 참조]

06_059_1174531 -
유모 상무는 조장래씨의 위임을 받아 1999년 1월 6일 이 집을 경모씨에게 이 집을 매도했으며
매도가격은 양도세를 역추산, 36만5천달러였습니다 [아래 계약서 참조]

06_059_1174534 -
정리해보면 효성은 회사자산인 집한채를 조장래씨에게 선물로 줬고
조씨는 조현준 사장의 자산을 관리하는 유모상무를 통해 이 집을 매도했습니다

그리고 그후 2006년 효성은 분식회계를 고백한다며 미국과 일본등
해외지사에서 천5백억원의 적자를 입었지만 이를 숨겼다고 털어놨습니다

회사차원에서 직원에게 포상차원으로 적절한 규정에 의해 집한채를 줄수도 있겠지요
그러나 당시는 효성 또한 외환위기에 자유로울수 없었을 때 였습니다

외환위기의 한복판에서 전국민이 금을 모으고
생활고에 지친 서민들의 자살이 속출했던 때였습니다

조장래씨는 누구입니까, 또 유상무는 누구입니까
효성 사주의 친인척과 측근 인사들입니다

회사자산을 선물했던 효성이 사실은 적자였다며 고백운운한 것을
어떻게 이해해야 모르겠습니다


  • 김정태 2009.10.15 21:04

    나쁜 사람들이 정말 많군요..

  • 덜3 2009.10.15 21:39

    문제는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보여줘여될 사회지배층이 더 나쁜놈들이 많다는거죠......

  • 야매 2009.10.15 22:29

    효성이...지극하군요.. 나쁜넘덜..

    • 안치용 AN CHI YONG 2009.10.16 09:00 신고

      댓글 감사합니다 미처 생각못했는데 재치있는 비유시네요 효성이 효성이 지극하다 그렇게 되는 군요 감사합니다 자주 방문 부탁드립니다 안치용드림

  • 토빈 2009.10.15 22:50

    정말 흥미진진하면서도...이렇게 쉽게 효성 관련한 제반 증거들이 나오고 있는데, 내사 결과 특징할 혐의점이 없어서 종결했다는 검찰의 태도는...정말 납득이 되지 않네요. 과연 효성 사건이 3년 뒤 정권이 바뀌고도 묻힐 것인지...한나라당에서 민주당으로 정권이 바뀌는 것을 무척 두려워 할 사람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 조중동 2009.10.16 02:10

      아마 그렇게 되면...조중동에서 잘나가는 기업 놔두라고 연일 떠들고 난리겠군요...경제위기 운운하면서 말이죠

    • 안치용 AN CHI YONG 2009.10.16 08:59 신고

      토빈님 댓글 감사합니다 사실 댓글 하나를 남기려고 해도 일일이 가입하고 로긴해야 하니 쉬운일이 아닌데 ---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방문 부탁드립니다 안치용드림

  • 강공이산 2009.10.16 02:48

    하나 하나 글들이 올라올때마다 경악을 금치 못하겠군요..

    이런 중요한 정보를 공개해주셔서 정말 너무 고맙습니다.

  • 손주성 2009.10.16 13:00

    아놔 열받습니다.

  • 수고 많습니다. 2009.10.17 00:27

    가수 안치환을 좋아 합니다. 이름이 비슷하여 혹시 집안이 되시는가 하는 생각입니만
    안치환의 노래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를 좋아 합니다.

    요즘 사람이 돈보더 중요한것처럼 돼 가고 있는 세상인데,
    안치용 선생은 '사람이 돈 보다 아름다워'로 노래를 부르시고 있군요.
    비유가 좀 지나쳤는지 모르나 아무튼 돈 많은 사람들의 돈잔치가
    국내가 아닌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군요.

    뭐 내돈 같고 내맘대로 하는 세싱이니 뭐 할말이 있겠습니까 마는
    문제는 그런 사람들이 현재 국내에서 지금도 많은 돈을 벌고 고위직 내지 요직에
    자리잡고 있으면서 애국하고 나라를 걱정하고 있다는 것이지요.

    속다르고 겉다른 도덕성 없는 자들이란 것이지요.
    그런자들의 행위는 일시적으로 애국하는 것 같지만
    결과적으로는 자기 배만 터지게 먹고 결국 나라의 기강와 비젼과 희망과
    건전한 발전을 가로 막는다는 것입니다.

    요즘 그렇지 않아도 국내에선 비교적 양심적이고 올바른 사람들이 이런 저런 이유로
    수난을 당하고 쫓겨나고 그러는데,
    미국에 땅사놓고 집사놓고 이중국적 가진사람들이 수치심도 없이 내노라 하는 모습들이
    자주 보이고 있으니 참말 이 세상이 원망스럽기도 하고.

    아무튼 안선생님. 정말 좋은일 하십니다.
    사실대로만 알려 주어도 세상이 많이 정화되리라 생각합니다.
    좀더 좋은 소식 많이 전해주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09. 10. 17. 토요일. 한국에서

    • 안치용 AN CHI YONG 2009.10.17 18:50 신고

      수고 많습니다님 장문의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저와 일가친척은 아니지만 저도 안치환씨를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따뜻한 마음이 묻어나는 댓글을 읽으며 다시 한번 저를 돌아보게 됩니다 앞으로도 자주 방문해 주십사 감히 부탁을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안치용드림

  • 춘사 2009.10.18 21:03

    효성 참 대단합니다.

  • 대한 민국 1인 2009.10.18 21:50

    존경합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순 없죠.

  • 무소유 2009.10.18 22:12

    글을 읽고 한참이나 멍하게 있었습니다.씁씁하지만 진실을 알게해주신 님의 노고게 감사드립니다.건강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워낙 부도덕한 사람들이 많으니까요..돈과 권력이면 다되는줄 아는 그런 사람아닌 그런종류들이..

  • 마농탄토 2009.10.18 23:48

    허~ 정말 해도 너무하군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뒤로하고 개인의 사리사욕에만 눈먼 지도층들의 파렴치한 이런 행태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 Kay 2009.10.19 00:02

    안치용님 참 수고가 크십니다. 존경과 찬사를 보냅니다. 몇번 들렸지만 처음으로 글을 남김니다. 한국의 사기업 아직 멀었습니다. 효성은 분식회계 고백 당시에도 무언가 투명하지 못하다는 얘기가 시장에서 떠돈 것으로 기억납니다. 이런 흉계가 숨어 있었군요. Gyu D Kim는 현재 Hyosung America 뉴욕법인 대표이사 직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회사에 근무했던 분들/근무하는 분들 왠지 투명하지 못하더라구요.

  • RP 2009.10.19 04:01

    회삿돈 빼돌려서 이런 짓들 하는군요. 정말 미국에선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네요. 안선생님 정말 고생많으십니다.

    • 안치용 AN CHI YONG 2009.10.19 13:31 신고

      알피님 댓글 감사합니다 블로그 방문에 시간에 내는 것도 힘든데 댓글 까지 남겨주시는 분들은 정말 소중한 분들입니다 자주 방문해 주십시요 고맙습니다 안치용드림

  • 선달 2009.10.19 05:44

    안치용님의 글 요즘 자주 보게 되는군요. 줄기세포강탈 사건, 특허 강탈사건에도 관심을 가지시고 정보좀 올려주시면 아주 감사하겠습니다.

  • 행인2 2009.10.20 04:29

    97년 IMF는 한국 증시에 투자중인 미국 투자자 들의 불만이 싸여 일어난 것이라고 보면 됩니다. 당시의 한국의 대기업 경영자 들은 분식회계를 경영의 한가지 방편이나 되는냥 생각 하고 마구 행했었지요. 그리고 그것을 감독 해야할 자들의 직무 유기와 그것을 방치한 정부의 태만 등이 원인 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거의 나라가 망할 뻔한 경험을 해놓고도 아직도 그런 분식 으로 회사의 돈을 빼돌려 사익을 채운다니 가슴이 답답 합니다. 시절도 하수상 한데 이정부는 무슨 짓을 할지 모릅니다. 안선생 께서도 스스로 건승 하시기를 바랄뿐입니다.

    • 안치용 AN CHI YONG 2009.10.20 08:38 신고

      행인2님 항상 관심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특히 소중한 의견을 올리고 귀한 정보를 주셔서 고맙습니다 큰 도움이 됩니다 참고하겠습니다 안치용드림

  • 행인3 2009.10.21 09:20

    잘 읽었습니다. 저는 1990년 겨울에 효성에 공채로 입사해서 몇년 근무한 적이 있습니다. 효성이 첫 직장이라 나름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왔지만, 근무할 당시에도 기업윤리 (ethics)라는 측면에서는 도저히 대기업이라고 할 수 없는 짓을 많이 하는 것을 봐 왔었죠. 19년이 지난 지금은 좀 나아졌나 했더니... 쯧쯧. 저 조장래라는 분은 제가 근무할 당시 효성물산의 금속영업부(?)였던지 그 비슷한 명칭의 부서장을 하시던 분이 아닌가 싶네요. 당시 로얄패밀리라고 누군가 말해줬던 기억이 나는데. 뭐 인간적으로는 괜찮은 분이었던 걸로 기억이 되는데. 이런데 연루가 되다니, 참 안타깝네요. 아뭏튼 썩을 대로 썩어가는 한국의 재벌 사회에 본의 아니게 도전(?)하신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안치용님과 같은 분들 덕분에 그나마 희망이 있다고 봐야겠지요. 이 나라 99%의 부모들 모두가 자신의 자녀들이 깨끗하고 공정한 사회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희망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 공정한 사회가 될 수 있도록 하루 빨리 이런 썩은 것들을 바로 잡아야겠지요. 감사합니다.

    • 안치용 AN CHI YONG 2009.10.23 17:26 신고

      행인 3님, 사실 이런 이야기를 한다는 건 쉽지 않은 줄 압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좋은 참고가 됐습니다 앞으로도 한번씩 들러서 날카로운 지적 부탁드립니다 안치용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