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1. 12. 2. 12:15
Loading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회장의 아들이 수십억원대 사기 혐의로 고소당해 검찰 조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12/02/2011120202501.html?news_Head3

2일 검찰 등에 따르면 라씨는 지난 2005년 서울 종로구 공평 15,16 지구의 재개발 사업과 관련, 투자자 A씨 부자에게서 30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고소당했다.

라씨는 한 시행업체를 인수해 재개발 사업을 추진하며 A씨 부자에게 “박연차(전 태광실업 회장)씨가 투자했고 아버지도 곧 투자할 것”이라고 말해 30억원을 투자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라씨가 앞서 8억원을 이 사업에 투자했다가 손해를 봐 사업성이 낮다는 것을 알고도 A씨 부자를 끌어들여 거액을 투자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라씨는 그러나 검찰 조사에서 “박연차씨를 언급한 적이 없고, 사업이 안 됐을 뿐 사기 칠 생각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근 라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도주 우려가 없고 방어권 보장이 필요하다”며 영장을 기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