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6. 29. 08:28
Loading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정광용 회장이 27일 이명박 대통령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이 대통령이 이재오 의원에게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을 밀도록 지시했냐”고 물었다. 

정 회장은 이날 오후 7시쯤 박사모 인터넷 홈페이지에 ‘이명박 대통령께 묻습니다’라는 제목의 공개서한을 올려 “방금 지극히 신뢰할 만한 분으로부터 하늘이 놀라고 땅이 흔들릴만한 첩보(의혹)를 들었다”고 밝혔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6/28/2012062801190.html?news_Head1


정 회장은 “아직 사실확인이 정확하게 되지 않았지만 사실 확인 여부를 대통령께 물어보는 것이 가장 정확할듯해 공개서한을 쓴다”면서 “새누리당 전 당원과 국민에게 ‘그렇다, 아니다.’로 단순명료하게 모든 것을 솔직히 밝혀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그는 이 대통령에게 “26일 또는 27일 아니면 아주 가까운 최근에 대통령이 이재오 의원과 통화했거나 제 3자를 통한 정보전달 또는 원격 협의가 있었냐”면서 “아래와 같은 내용을 이 의원에게 지시 ·협의 내지는 정보를 전달해 안 원장을 밀자고 했냐”고 물었다. 

박 회장이 공개한 첩보의 구체적인 내용은 ▲ 4·11 총선 결과 의원 숫자는 새누리당이 이겼지만 전체 표 합산치는 야권이 18만표 더 많았고 ▲지구촌 전체가 정권이 다 바뀌었거나 바뀌고 있으며 ▲김태호(전 경남지사) 등 다른 주자들에게도 모두 지시 내지는 정보 전달해 안 원장을 밀도록 할 것이고 ▲ 박지만 등 박근혜 전 대표에게 불리한 자료는 박지원(민주통합당 원내대표)에게 전달할 것이고 ▲조만간 MB의 비선 라인이 박지원을 만날 것이다 등의 내용이다. 

박 회장은 “이렇게 해 안 원장으로 하여금 대권을 거머쥘 수 있도록 모든 작업은 위에서 다 할테니 올 9월 또는 10월, 시기가 무르익으면 새누리당을 떠나 안 원장에게 갈 수 있도록 준비를 하고 있으라는 지시를 했느냐”고 말했다.

또 “안 원장이 다음달 만들어지는 재단 외에, 또 하나의 재단을 만들면서 시간을 벌 것이라는 것은 사실이냐”고도 했다.

정 회장은 그러면서 “솔직히 믿기 힘든 첩보지만, 그리고 모두가 잘못된 첩보이기만을 진심으로 바라면서 대통령의 진솔한 답변을 기다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