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7. 8. 17:31
Loading

검찰의 저축은행 수사가 대선자금 수사로 번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2007년 이명박 대통령 캠프의 대선자금 마련 과정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대통령은 대선 후 경선비용으로 21억8098만 원, 대선 비용으로 372억4900만 원을 썼다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 법정 상한인 465억9300만 원에 못 미친다. 선관위는 이 대통령 측의 회계보고서를 검토해 각종 오류를 잡아 348억 원을 선거비용으로 인정해 국고로 보전해 줬다.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Politics/3/00/20120709/47624483/1


2012/07/08 - [분류 전체보기] - 북한최대투자는 중국의 무산광산투자 8억6천만달러-대성은행 지분 70%도 외국소유:외국기업북한투자현황

2012/07/08 - [분류 전체보기] - 북한진출 외국기업 351개:2004년이후 23억달러투자-지난해부터 급감-미정부 대외비문서


이 대통령은 당시 참모들에게 “법적 한계 내에서 돈을 쓰라”고 수시로 지시했다고 한다. 2002년 대선에서 한나라당이 받은 ‘차떼기 당’이라는 오명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강했다고 참모들은 전한다. 경선 비용은 후원회 모금액(18억888만 원)과 맏형 상은 씨에게 빌린 돈(3억4200만 원) 등으로 충당했다. 본선 비용으론 112억 원의 국고 보조금을 받았고, 제2금융권에서 250억 원 등을 차입했다가 선거 후 국고 보전을 받아 갚았다.

국고보조금 등 합법적 자금으로만 선거를 치른 것으로 되어 있는 셈이다. 이 자금의 관리는 이 대통령의 오랜 ‘금고지기’인 김백준 전 대통령총무기획관이 전담했다. 이 대통령 캠프에 있었던 새누리당 재선 의원은 “공식자금 외의 ‘대선 자금’은 구경도 못해봤다. 캠프 직원들 밥도 주로 내 돈으로 샀고, 특별한 날 돼지갈비에 소주 정도 한 게 고작이었다”고 회고했다.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구속)은 2009년 5월 미국 방문 중 특파원들과 만나 “이 대통령이 완벽하게 합법적으로 선거운동을 했다고는 말하지 않는다. 하지만 역대 어느 대선보다 돈 적게 드는 선거운동을 했다고는 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문제는 대선을 치르려면 공식 자금 외에 수많은 비공식 자금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사무실에서 마시는 생수부터 각종 긴급 지출 등 공식 자금으로 정산하기 어려운 용처가 적지 않다. 이런 돈은 주로 최 전 위원장과 박희태 전 국회의장,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 등 이 대통령의 측근 원로 그룹이 십시일반으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과 정치권 일각에선 이 과정에서 비합법적으로 조성된 자금이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승헌 기자 dd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