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10. 11. 06:07
Loading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은 11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 비공개 대화록 논란과 관련, “대화록에 ‘수도권에서 주한미군을 다 내보내겠다’는 내용의 노 전 대통령 발언이 들어 있는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10/11/2012101102024.html?news_Head1

새누리당 ‘민주당 정부의 영토주권 포기 등 대북게이트 진상조사특위’ 간사인 정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힌 뒤 “남북정상 대화록은 엄연히 존재하는 문건”이라며 “(2007년 남북정상회담을 수행한) 이재정 전 통일장관이 말한 대화록이 그 대화록으로, 이를 국정조사를 통해 공개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진상조사특위는 12일 국회에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방침이다.

하지만 정 의원은 당시 노 전 대통령의 주한미군 관련 발언을 구체적으로 소개하지는 않았다. 대신 그는 “그 대화록에 제가 국정감사 질의 때 말한 NLL 관련, 북핵 관련, 주한미군 관련 발언이 들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화록 존재 논란에 대해서는 “남북정상회담 직후 실무진이 10ㆍ4 선언문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두 정상이 나눈 대화를 기록한 메모, 북한측의 녹음기록 등을 토대로 대화록을 작성한 것”이라며 “녹음의 음원이 존재한다는 설도 있다”고도 했다.

앞서 2009~2010년 청와대 통일비서관을 지낸 새누리당 정 의원은 8일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노 전 대통령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때 김정일과 단독 정상회담에서 ‘북방한계선(NLL) 때문에 골치 아프다. 미국이 땅 따먹기 하려고 제멋대로 그은 선이니까 남측은 앞으로 NLL을 주장하지 않을 것이다”, “내가 전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북한이 핵 보유를 하려는 것은 정당한 조치라는 논리로 북한 대변인 노릇을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북한이 나 좀 도와달라”고 말한 내용이 녹취된 대화록을 통일부와 국가정보원이 보관하고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민주통합당은 ’신북풍공작‘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고위정책회의 겸 국정감사 점검회의에서 “새누리당이 녹취록을 봤다면 공개하라”며 “녹취록이 사실로 확인되면 국정조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단연코 단독회담은 없었고 녹취록 또한 없다”라며 “새누리당이 박근혜 후보의 지지가 하락하자 색깔론으로 민주당을 공격하고 있다. 국면전환용으로 이러한 정치공세를 펴는 것은 전근대적 색깔론”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선 후보 선대위의 우상호 공보단장도 기자간담회에서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측이 불리한 여론 때문인지 대선 국면에서 구태정치를 다시 시작하고 있다”며 “있지도 않은 녹취록 이야기로 허위사실을 날조한 것은 문 후보를 겨냥한 흑색선전 공세로, 구태정치 청산과 새 정치를 위해 강력대응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정 의원에 대해 “면책특권 뒤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지 말고 당당하게 대화록 전문을 공개하라”며 ‘국회의원 퇴출’까지 거론했다.

김부겸 공동선대위원장도 선대위 전체회의에서 “옛날의 ‘북풍’을 이용하는, 못된 버릇이 도지고 있다”며 “새누리당은 이성을 잃은 ‘신북풍 공작’을 즉각 중단하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의 ‘민주당 정부의 영토주권 포기 등 대북게이트 진상조사특위’ 송광호 위원장은 “민주당은 ‘정치공세다, 북풍이다’고 하지 말고 떳떳하다면 국정조사에 나와서 명명백백하게 국민에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