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중앙일보는 지난 4월 9일자에서 노건호씨가 실리콘 밸리 벤처기업에 약 10만달러정도를 투자했다고 보도했었습니다

당시 기사에는 노건호씨는 만달러정도를 투자했다고 말했지만 노씨의 스탠포드 동문인 호모사장은 10만달러 투자했고
연철호에게도 투자를 권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돼 있습니다

이기사를 보면서 몇개월전 회사를 찾아봤습니다

노건호는 지금은 자료를 모두 지웠지만 페이스북을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노건호는 페이스북에 자신의 친구들을 등록했습니다

중앙일보에 호모씨로 보도된 호창O 씨, 국내 창투사에서 일하는 DAVID S YOON,  오르고스에서 일하는
정조O씨, 박광O씨, 이강O씨등이 당시 노씨의 친구목록에 있었습니다

호모씨 이름을 검색하자 GLOBAL TONGUE INC라는 회사가 나왔었습니다
이 회사는 2007년 7월 16일 캘리포니아주에서 설립된 회사이며
회사주소는 샌프란시스코 팔로 알토 였습니다


이 회사가 운영하는 웹사이트는 WWW.VIIKII.NET 으로 한국의 영화나 드라마등
동영상 컨텐츠를 영어 스패니시어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등으로 서비스하는 회사였습니다

이 회사는 동영상 저작권을 사서 동영상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유투브등 동영상 사이트의
주소만 링크해서 제공하고 있으며 광고를 유치해 수익을 올리는 구조였습니다




이 회사는 지난해 8월 인턴쉽 학생들을 모집하기도 했었습니다

또 문지O 씨가 비키넷 블로그를 통해 비키넷의 발전방향등을 모색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현재 비키넷 사이트를 들여다보면 정상적인 운영은 되지 않고 있는듯 합니다

대신 비슷한 형태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D사 [이름은 밝히지 않겠습니다]가
이 회사와 관계가 있는 듯 합니다

똑같은 구조의 서비스회사는 많지만 D 사 사이트에서 동영상을 클릭하면
로딩되는 동안 비키라는 단어가 떠오르게 됩니다

그러나 D사 이름으로는 캘리포니아주에 법인등록이 돼 있지 않았습니다

과연 글로벌 텅, 비키넷과 D사는 어떤 관계인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