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9. 10. 24. 13:54
Loading

지난 2017년 1월 트럼프대통령 취임직후부터 같은해 5월 문재인대통령 취임직전까지 대한 민국의 대미외교는 사실상 실종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본보가 트럼프행정부의 첫 외교안보 사령탑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일정표를 분석한 결과, 당시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틸러슨 장관 취임뒤 통성명수준의 전화통화룰 한뒤 그뒤 5개월간은 전화통화 한번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같은 기간 일본 외무장관은 전화통화 4차례는 물론 미일외무장관회담을 4차레나 한 것으 로 확인됐다. 미국에서 8년만에 정권이 교체됨으로써 외교정책의 큰 변화가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한국정부는 사실상 손을 놓고 있었던 셈이다. 반면 강경화외교부장관은 틸러슨 퇴임때 까지 9개월간 11차례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집계됐고, 일본도 틸러슨장관 재임중 외무장관이 11차례 통화를 한 것은 물론, 아베총리도 2차례나 틸러슨과 직접 통화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홍석현대통령특사는 2017년 국무부에서 틸러슨 장관과 약 15분간 대화를 나눴다고 기재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략 상세기사 선데이저널 유에스에이 https://bit.ly/2N95bfN

황교안대행시절 대미외교 사실상 실종 ? – 틸러슨 14개월 일정표로 본 한미접촉내역https://bit.ly/343J9BF
황교안대행시절 대미외교 사실상 실종 ? – 틸러슨 14개월 일정표로 본 한미접촉내역https://bit.ly/343J9BF
황교안대행시절 대미외교 사실상 실종 ? – 틸러슨 14개월 일정표로 본 한미접촉내역https://bit.ly/343J9BF

카테고리 없음2019. 10. 20. 16:46
Loading

방위사업청이 청와대 상공을 방어하는 오리콘대공포가 두동강난 군납비리사건과 관련, 지난 9월 중순 캘리포니아주법원에서 연대보증인인 LA거주 재미동포를 상대로 342만달러 승소 판결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오리콘군납비리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지 9, 계약불이행통보를 한지 7 6개월만에 뒤늦게 승소한 것이다. 하지만 방사청은 이미 56개월 전인 지난 2014  3월 미연방법원에서 납품회사를 상대로 397만달러 승소판결을 받았지만 연대보증인인 안씨에 대해서는 소송을 제기하지 않는 바람에 2016 11월에야 다시 안씨를 소송을 제기, 혈세 회수가 상당기간 지연된 것으로 확인됐다. 방사청은 외국법원에서 채권회수 승소판결을 받은 최초의 사례라고 선전하고 있지만, 연대보증인에게 제대로 책임을 묻지 않은 것은 물론 방사청이 중재승소판정에서 확정받은 승소액이 397만여달러임에도 이를 218만달러로 축소발표한 것으로 드러나는등 사실상 방산비리 피해액 회수에 손을 놓고 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중략 상세기사 선데이저널 유에스에이 클릭 https://bit.ly/2VVSAR2

 

방사청, 오리콘환수 자화자찬 알고보니 5년지연

방사청, ‘오리콘 채권회수 외국소송서 사상 첫 승리

방사청, ‘LA거주 안선태씨에 342만달러 승소판결

안씨 연대보증 오리콘 몽통, 시험발사서 두동강

2016 11 LA법원소송-210개월만에 승리

법원, ‘안씨, 부동산등655만달러이상 빼돌렸다

안씨, 패소 확실해지자 4차례 204만달러 상환

방사청, ‘방산비리 외국소송서 사상 첫 승리자랑

사실은 2014년초 연방법원서 397만달러 승소

피고서 제외시켜 도로아미타불-3년뒤 재소송

방사청, 어리버리 소송에 5년 허송세월

방사청 자화자찬 보도자료서 2014년 승소사실 은폐

 ‘2013 218만달러승소 방사청주장도 거짓확인

알고보니 중재판정 승소액은 ‘397만달러 +이자

승소액도 모르는 방사청, 환수의지 실종 입증

방사청, ‘2014년 안씨대상 채권액 207억원공고

 ‘안씨에 얼마 떼이고 얼마 찾았나 이실직고해야

방사청, 오리콘환수 자화자찬 알고보니 5년지연

 

카테고리 없음2019. 10. 20. 16:41
Loading

방위사업청이 통영함 어군탐지기 납품비리등과 관련, 재미동포 강덕원씨에게 미국법원에서 7550만달러 승소판결을 받고 집행에 나서면서도 강씨일가가 실소유주인 호화저택소유법인에 대해서는 소송을 제기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방사청이 최소 지난 2월말부터 강씨가 호화저택에 거주하는 사실을 알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방사청은 7개월동안이나 호화저택이 강씨일가 소유임을 밝혀내지 못했다는 비판을 면할 수 없게 됐다. 특히 강씨는 지난 2월말 방사청이 자신의 주거지를 파악하고 있음을 알아낸 직후 지난해 전액 현금으로 산 호화저택을 담보로 곧바로 2백만달러 모기지를 얻어, 이 집의 자산가치를 떨어뜨린 것으로 확인됐다. 방사청이 지난 9월말 강씨일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면서도 이 저택을 가압류하지 않음에 따라 강씨는 이 저택을 처분해 버리면 혈세환수는 더욱 힘들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략 상세기사 선데이저널 유에스에이 클릭 https://bit.ly/2oXAzWo

 

방사청, 7개월전 강씨저택 알았다

방사청, 2 22일 뉴저지주법원에 송달증명서제출

강씨 및 부인 주소지는 78로버츠로드 기재 확인

강씨저택 알고도 7개월간 소유내역 못 밝힌 둣

강씨부부, ‘저택 들켰다판단, 즉각 은행서 대출

방사청, 9 23일 소송때도 강씨저택 제외시켜

방사청이 강씨에게 돈 숨기세요 알려준 셈

강씨, 저택 매각 또는 대출 더 얻으면 깡통주택

방사청, 6 7일 우여곡절끝에 강씨 데포지션

강씨, 오후 5시되자 시간 다됐다’ – 심문중 귀가

방사청, 강씨 은행계좌내역-세금보고서등 확보

플로리다주에도 차명법인 프라이머시 설립

설립대행인은 강씨 알파인저택관련 회계사

 

 

카테고리 없음2019. 10. 10. 14:15
Loading

통영함에 어군탐지기등을 납품한 데 이어 고속상륙정2차사업에도 농간을 부려 전력화를 2년이상 지연시킨 것으로 드러난 재미동포 강덕원씨가 지난해 또 미국 뉴저지에  아방궁을 방불케 하는 대저택을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강씨는 유한회사명의로 이 저택을 매입, 소유사실을 숨겼으나 본보가 법인서류확인결과 강씨일가의 소유로 드러났다. 또 강씨는 아들 2명에게 현금 6백만달러를 선물한 사실도 밝혀졌다. 특히 방사청은 한국에서 강씨일가를 상대로 승소판정을 받고도 미국에서의 집행을 2년이상 차일피일 미룬 것으로 드러났다. 또 방사청은 지난 3월 뒤늦게 미국법원에서 강씨의 법인 GMB와 해켄코를 상대로 7550만달러 승소판결 을 받은데 이어 지난달 23일 강씨일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청구했다. 하지만 강씨의 아방궁 거주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이저택 소유법인에 대해서는 소송을 제기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또 다시 닭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꼴이 될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시크릿오브코리아] 이게 통영함비리 강덕원, 고속상륙정 사기 전말, 2017년 6월 22일 https://bit.ly/2MiasRL , 2018년 3월 8일 https://bit.ly/30UhhOB , 2019년 8월 22일 https://bit.ly/2MmoLEK

 

중략 기사전문 선데이저널 유에스에이 https://bit.ly/325h0d6

 

증거서류 219페이지파일 - 강덕원일가 저택매입계약서 - 저택소유법인 등기서류 - 방사청 소송장등 

강덕원아방궁매입 및 방사청 소송 및 아방궁사진 - An by SECRETOFKOREA on Scribd

카테고리 없음2019. 10. 3. 13:03
Loading

나라경제 볼모삼아 금수저 자식 챙기기 

산업은행 - 수출입은행등 '의혹의 눈길'

바클레이, '인턴채용전 애비 만나 확답받아라'

 

한국 국책은행 은행장등 최고위간부들이 채권발행주관사배정을 미끼로 자신들의 자녀를 대가로 세계적 투자은행 바클레이에 인턴 또는 정식직원으로 불법채용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국책은행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등으로 추정되며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정체가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증권거래위윈회는 지난달 27일 한국 국책은행 고위간부3명과 한국 민간은행 고위간부등이 채권발행주관사 배정을 미끼로 자신의 자녀들을 바클레이은행에 불법인턴으로 채용시키거나 친구들의 자녀를 정식직원으로 채용토록했으며, 2009년 한국에서 시작된 불법인턴관행이 아태지역 다른 나라로 확산됐다고 밝혔다

 

증권거래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2009 4월 한국국책은행 정책결정자는 바클레이은행측에 자신의 자녀를 인턴으로 채용해 달라고 요구했고, 바클레이은행은 이를 수용한뒤 이 국책은행의 10억달러 채권발행 주관사를 맡아 97만천달러의 수수료 수입을 올린 것드로 드러났다

 

 2009 5월 또 다른 한국국책은행 전문급 임원은 바클레이은행에 자신의 친구아들의 정식직원 채용을 요청, 이 지원자가 다른 지원자보다 인터뷰 점수등이 낮았으나 정식지원으로 채용된 것으로 드러났으며, 2009 6월 같은 국책은행의 고위임원이 친인척의 인턴채용을 요청했고 바클레이는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바클레이는 2009 6월하순 이 국책은행으로 부터 15억달러 채권발행의 주관사로 선정됐고, 115만달러의 수수료 수입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증권거래위원회는 또 2011 9월 한국민간은행 고위간부가 향후 비지니스기회를 보장하겠다며 자신의 딸 인턴채용을 관철시켰으며, 같은 해 12월 바클레이은행은 이 은행의 5억달러짜리 시니어채권발행 주관사로 선정돼 30만달러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증권거래위원회는 바클레이은행의 고객친인척 불법채용관행이 한국에서 시작돼 다른 아시아태평양국가로 확산됐다고 밝혀 한국이 금수저특혜인턴의 원조임을 분명히 했으며, 바클레이은행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117명의 인턴또는 직원으로 불법채용했다고 설명했다

 

증권거래위원회는 바클레이은행의 이같은 행위는 해외부패방지법위반이라며, 630만달러의 벌금과 민사배상금등을 부과했다

 

중략 상세시가 선데이저널유에스에이 https://bit.ly/2IkpEfWhttps://bit.ly/2LM06ug

 

국책은행간부 금수저자녀들 바클레이 인턴특헤 - 20190927_an by SECRETOFKOREA on Scrib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