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20. 9. 17. 18:46
Loading

LPGA JTBC를 제소, 내년 LPGA 한국중계권이 무주공산인 가운데, 한국이 한때 LPGA 전체 중계권수입의 최대 45%를 부담하는등 한국방송사들이 글로벌 호구노릇을 톡톡히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본보가 LPGA 최근 16년치 세금보고서를 입수분석한 결과SBS는 지난 2005년부터 2009년까지 LPGA전체 중계수입의 20%에서 24%를 부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한국언론보도가 맞다면 JTBC 2010년에는 LPGA전체 중계수입의 무려 45%, 2018년에는 28%를 부담한 것으로 추정되는등, 1개 국가내 중계권료 치고는 지나치게 비싸다는 비판을 피할 수 부담을 피할 수 없다. 한국방송사의 중계권료는 광고판매수입에서 지급되는 만큼 결국 한국국민들의 부담이며, 과도한 국부유출을 막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LPGA에 한국은 글로벌 호구 - 전세계중계권수입의 20-45% 부담 - LPGA세금보고서 16년치 입수 - 해도 너무했다

 

중략 전체기사 선데이저널 유에스에이 클릭  bit.ly/3iG3OU9

 

본보, LPGA 16년치 IRS세금보고서 입수 분석해보니…

5년간 한국이 전 세계 중계수입의 20-25% 부담 LPGA에 한국은 글로벌 호구였다 LPGA가 JTBC를 제소, 내년 LPGA 한국중계권이 무주공산인 가운데, 한국이 한때 LPGA 전체 중계권수입의 최대 45%를 부담하는

sundayjournalusa.com

 

관련자료 원본 다운로드 www.documentcloud.org/search/Project:%20%22LPGA%20JTBC%20SBS%22

 

DocumentCloud

 

www.documentcloud.org

 

카테고리 없음2020. 9. 17. 10:10
Loading

LPGA가 한국단독중계권자인 JTBC에게 계약해지를 통보하고, 소송을 제기, 내년 LPGA중계 권이 무주공산인 가운데, LPGA는 지난 2007 SBS와의 계약이 2년이상 남았음에도 불구 하고 2008년부터 중계료 2배인상을 요구하는 등갑질에 가까운 행태를 보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SBS 33% 인상안을 제시하다 LPGA JTBC와 중계권에 합의하자, JTBC 보다 5%를 더 주겠다고 제안함으로써 양사간 경쟁이 LPGA의 간을 키웠던 것으로 보인다.  LPGA SBS의 하와이투어가 열리는 날, JTBC와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발표함으로써 남의 집 잔칫날 재를 뿌렸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파워?’를 과시했다. SBS 2009년 중계료의 절반만 지급한채 LPGA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고, 연방법원이 SBS의 주장이 이유있다며 LPGA의 기각요청을 각하하자, 양사는 합의로 종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마도 LPGA 2009년 중계료의 일부를 포기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중략 전체기사 선데이저널유에스에이 클릭 bit.ly/35Ncx3w

 

[단독] LPGA-SBS 양측계약서 입수 한국중계권계약서를 드려다 보니…

한국방송사들 경쟁이 LPGA 간만 더 키웠다 LPGA가 한국단독중계권자인 JTBC에게 계약해지를 통보하고, 소송을 제기, 내년 LPGA중계 권이 무주공산인 가운데, LPGA는 지난 2007년 SBS와의 계약이 2년 이상

sundayjournalusa.com

 

관련자료 원본 다운로드 www.documentcloud.org/search/Project:%20%22LPGA%20JTBC%20SBS%22

 

DocumentCloud

 

www.documentcloud.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