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3. 7. 5. 07:59
Loading

검찰, 원세훈 구속영장 청구

검찰이 건설업자로부터 억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62)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7/05/2013070502835.html?news_Head1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여환섭)는 5일 황보건설 대표 황보연씨(62)가 각종 공사를 수주할 수 있도록 영향력을 행사하고 현금 1억5000여만원 등 금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알선수재)로 원 전 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원 전 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될 경우 국정원장 출신이 재직 중에 저지른 개인비리로 구속되는 첫 사례가 된다.

검찰에 따르면 원 전 원장은 2009년 국정원장에 취임한 이후 황씨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1억5000여만원의 현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원 전 원장은 명품 가방 등 수천만원 상당의 선물을 지속적으로 받아온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원 전 원장을 4일 오후 불러 11시간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했다.

원 전 원장은 검찰 조사에서 1억5000여만원의 현금을 수수한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물을 받은 부분에 대해서는 수수 사실은 인정했지만 대가성은 부인했다.

원 전 원장은 검찰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황씨와) 오랫동안 친분이 있는 사이로 저도 (선물을) 주고 받고 하는 사이였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검찰은 회삿돈을 빼돌리고 사기대출을 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기소 된 황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공기업이나 대기업 발주 공사를 수주하는 데 도움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현금을 건넸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황씨의 진술을 토대로 원 전 원장과 주변 인물의 금융거래 내역을 추적해 관련 물증을 상당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010년 7월 한국남부발전이 발주한 삼척그린파워발전소 제2공구 토목공사를 황보건설이 따낸 데에는 원 전 원장의 관여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있다.

또 홈플러스 인천 연수원 설립 기초공사에서 원 전 원장이 산림청에 압력을 행사해 인·허가를 받아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