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10. 29. 13:03
Loading

외환은행이 하나금융그룹이 설립한 하나고등학교에 250억원을 출연하려던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금융당국이 외환은행의 출연이 은행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신중한 판단’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한겨레> 10월16일치 17면)

2012/10/29 - [리먼인수추진흑막] - [리먼인수흑막]김승유, 6월 22일밤 북경서 리먼회장과 전격회동 : 협상주축 이찬근- 조건호도 배석

2012/10/29 - [분류 전체보기] - [리먼인수흑막] 6월말 산업-하나-리먼 3자협상-리만,'한국측 결정권자도,제대로 된 변호사도 없다'개탄

2012/10/29 - [분류 전체보기] - 이명박정부 초기 4년 미국무기계약액 32억달러 , 노무현정부보다 2배 많다 - 미 국방안보협력처 자료

2012/10/29 - [분류 전체보기] - 이거 뭔 망신!!- 리먼이 시키면 산업은행은 시키는 대로 한다? - 'suck' 은 차마 번역하지 못하겠네요

29일 금융당국과 외환은행의 말을 종합하면, 금융감독원은 지난주 외환은행 쪽에 ‘하나고 출연이 은행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의견을 전달하며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다. 외환은행은 지난 16일 이사회를 열어 자율형 사립고인 하나고에 250억원을 출연하고 7억5000만원의 운영비를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한 바 있다. 금감원은 외환은행의 하나고 출연이 은행법 35조 2항에 명시된 ‘대주주에 대한 신용공여 금지’ 조항을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내부적으로 다시 논의할 것을 요구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하나고는 외환은행의 대주주인 하나지주가 설립한 학교여서 대주주의 특수관계인이라고 볼 수 있다”며 “외환은행이 제출한 법률확인서도 검토해봤지만, 여전히 순수한 사회공헌으로 보기엔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도 이른 시일 안에 하나고 출연의 적법성 여부에 대한 법률검토를 의뢰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국정감사에서도 외환은행의 하나고 출연에 대해 여러 지적이 나왔기 때문에, 법률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다음달에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외환은행은 “(금융당국 의견에 대해) 아직 내부적으로 논의가 진행되지 않았다”면서도 “이사회에서도 출연 시기를 못박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금융권에서는 금융당국이 부정적 의견을 낸 만큼, 외환은행이 일단 출연 시기를 뒤로 미룰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최혜정 기자 idun@hani.co.kr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558048.html

---------------------------------------------------------------------

http://www.ajunews.com/common/redirect.jsp?newsId=20121029000334

아주경제 김부원 기자= 외환은행 본점 직원 1000여명이 29일 오전 8시 서울 을지로 하나금융지주 앞에서 긴급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서 외환은행 직원들은 하나고등학교 257억원 출연을 강력히 규탄했고 IT와 카드, 해외법인 등 현재 진행 중인 통합작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외환은행 노동조합은 IT 통합반대 투쟁을 진행하고 있던 지난 9월 중순 투쟁을 일시 중단하고, 하나지주 측의 답변을 기다렸지만 지주사 측의 입장변화는 없는 상태.

이에 외환은행 노조는 성명을 내고 “인내와 관용의 시간은 끝났으며 오늘 지주사 앞 1000여명 긴급집회가 새로운 투쟁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주사가 언론에 밝힌 바 있는 IT, 카드, 해외법인 등에 대한 통합작업을 중단한다는 명시적 선언이 없는 한 투쟁은 끝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