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 8. 25. 12:33
Loading
민주당 이용섭 의원은 25일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의 생활자금 출처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며 ‘스폰서’ 의혹을 거듭 제기했다.

이 의원은 이날 이 후보자 가족의 잦은 해외여행 문제를 지적하며 후보자 가족의 수입을 감안할 때 불가능한 여행이라는 점을 집중 부각했다.

원본출처 http://www.fnnews.com/view?ra=Sent0801m_View&corp=fnnews&arcid=00000922075914&cDateYear=2010&cDateMonth=08&cDateDay=25


이 의원은 2007년 이후 본인과 배우자가 각 8, 7차례, 장남과 장녀가 각 5, 3차례 해외 여행을 다녀왔다는 점을 밝히고, 항공료와 식비, 숙박비 등 최소한 액수만 계산해도 7700만원이 드는 것으로 추산했다.

이 의원은 “일반적 생활비로 400만∼500만원을 쓴다고 후보자 밝혔는데 해외여행 경비는 누가 댔는지 자금출처를 밝혀달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