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1. 12. 31. 19:05
Loading
최구식 한나라당 의원의 전 비서 공모 씨(27·구소기소)가 10·26 재·보선 디도스(DDoS·분산서비스 거부) 공격 혐의로 체포된 사실을 언론 공개 직전인 2011년 12월 1일 최 의원에게 미리 알려준 청와대 인사는 김효재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인 것으로 확인됐다.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Society/New/3/03/20111231/42987983/1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봉석 부장)은 12월 28일 최 의원 소환 조사 전에 이런 정황을 포착하고 김 수석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확인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김 수석에게 공 씨 체포 사실을 최 의원에게 사전에 알려줘야 했던 배경과 알려준 내용 등에 대해 물었다. 최 의원은 김 수석에게서 공 씨 체포 사실을 전해들은 뒤 처남 강모 씨와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씨도 이미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