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12. 9. 15:47
Loading

대부분 오차범위내 朴우세, 일부 조사서 오차범위 벗어나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대선을 열흘 앞둔 9일 발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43.6∼50.6%,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41.7∼43.6%의 지지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조사에서 박 후보가 우세한 상황이지만 안철수 전 후보가 문 후보에 대한 전폭 지지의사를 밝힌 6일 이전의 조사에 비해서는 다소 좁혀져 이들의 공동유세 등이 지지율 변동에 일정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대개의 조사 결과는 오차범위 안에서 박 후보가 문 후보를 앞섰지만 오차범위를 벗어나 박 후보가 앞선 일부 조사도 있었다.

SBS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TNS에 의뢰, 지난 7∼8일 유권자 1천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에서는 다자대결에서 박 후보 47.6%, 문 후보 43.6%로 오차범위 내인 4.0%포인트 박 후보가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30일부터 이틀간 같은 방식으로 한 조사에서 박 후보 46.0%, 문 후보 37.8%로 박 후보가 오차범위 밖인 8.2%포인트를 앞섰던데 비해서는 격차가 좁혀진 것이다.

조선일보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8일 하루 1천명을 조사해 이날 TV조선을 통해 공개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는 박 후보가 47.5%로 42.7%인 문 후보를 4.8%포인트,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지난 5일에는 같은 방식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박 후보 44.3%, 문 후보 38.8%로 박 후보가 5.5% 앞섰다.

JTBC와 리얼미터가 이날 하루 유권자 2천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2%포인트)에서는 박 후보 50.6%, 문 후보 43.8%로 박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문 후보에 앞섰다.

전날 같은 방식 조사에서 박 후보 51.1%, 문 후보 42.0%로 지지율 격차가 9.1%포인트였던 것에서 6.8%포인트로 좁혀진 것이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는 박 후보가 문 후보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일보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 지난 8일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포인트)에서는 박 후보 47.4%, 문 후보 42.7%였다.

한겨레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와 함께 7∼8일 1천명을 상대로 한 조사(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포인트)에서는 박 후보 46.0%, 문 후보 41.7%로 역시 오차범위 내 박 후보의 우세(4.3%포인트)로 나타났다.

채널A가 리서치앤리서치와 함께 유권자 1천명을 상대로 6∼8일 실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포인트)의 경우 박 후보 43.6%, 문 후보 43.0%로 초박빙의 접전이었다.

min22@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