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11. 25. 20:02
Loading

[주식부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부인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부부가 상장사 주식부자 남(男), 여(女) 1위에 올랐다.

이건희 회장 부부가 남, 여 동반 주식부자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본출처 재벌닷컴 http://www.chaebul.com/

26일 재벌닷컴이 상장사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주식지분 가치를 지난 23일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이건희 회장은 11조1천449억원을 기록해 상장사 주식부자 전체 1위였다.

이 회장의 지분가치는 지난 4월 증시 사상 처음으로 11조원대 주식부자에 올랐다가 유럽발 재정위기로 주식시장이 하락하면서 지분가치가 10조원대 안팎으로 떨어졌다.

이 회장의 지분가치가 다시 11조원대로 복귀한 것은 개인 지분이 많은 삼성전자 주가가 최근 급등한데다, 이 날 사상 최고가인 143만7천원(종가 기준)을 기록한 때문이다.

이 회장은 현재 삼성전자 보통주 498만5천464주와 우선주 1만2천398주를 비롯해 삼성생명 보통주 4천151만9천180주, 삼성물산 220만6천110주 등의 상장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이건희 회장의 부인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도 이 날 1조5천564억원을 기록해 여성 주식부자 1위에 올랐다.

그동안 여성 주식부자 1위를 지켜온 홍 관장의 ’시누이’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이 날 1조4천281억원에 머물러 ’올케’인 홍 관장에게 1천283억원의 격차로 여성 주식부자 선두자리를 내줬다.

홍 관장은 현재 삼성전자 보통주 108만3천72주를 보유하고 있다.

이건희 회장과 홍라희 관장 부부를 포함해 이 날 상장사 보유지분 가치가 1조원 이상을 기록한 이른바 ’1조원클럽’ 주식부자는 14명이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이 날 6조3천702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고, 정 회장의 아들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2조9천829억원으로 3위,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사장은 2조9천541억원으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조8천270억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조7천133억원, 신동주 일본롯데 부사장이 1조6천432억원, 정몽준 새누리당 전 대표가 1조5천88억원을 기록했다.

이어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1조3천474억원,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1조2천629억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1조2천108억원, 이재용 삼성전자 사장이 1조2천76억원의 순으로 뒤따랐다.

이밖에 연예인 주식부자 선두다툼을 벌이고 있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은 2천85억원과 2천38억원을 기록해 종합 순위 76위와 79위에 각각 올라 눈길을 모았다.

한편 제18대 대통령선거에 출마했다가 포기를 선언한 안철수 전 무소속 후보는 연 초 지분가치가 5천억원대에 육박하면서 종합 순위 50위권에 올랐다가 주가 급락으로 이 날 771억원에 그치면서 종합 순위도 223위로 급추락했다.

한 때 ’정치테마주’ 열풍을 타고 1천억원대 주식부자 대열에 들었던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의 동생 박지만 EG 회장 역시 주가 급락세가 이어져 이 날 지분가치가 840억원으로 뚝 떨어지면서 종합 순위는 205위에 그쳤다.

[재벌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