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전두환(82)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에 나선 검찰이 수사 착수 이후 처음으로 전씨의 차명 재산을 찾아낸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이 재산을 관리한 인사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전씨 부인 이순자(75)씨의 사촌이었고 이날 밤 검찰에 전격 체포됐다. 서울중앙지검 특별환수팀(팀장 김형준)은 이날 전씨 처사촌인 이모씨 집과 이씨가 경영하는 부동산개발·관리업체 C개발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8/14/2013081400216.html?news_Head1

검찰은 이씨가 1990년대 초반 전씨의 자금으로 서울 근처의 부동산을 구입하고 관리해 온 사실을 파악하고 이씨를 범죄수익은닉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체포했다. 검찰은 이씨와 함께 전씨 일가의 부동산 관리에 깊이 관여한 다른 재산관리인을 같은 혐의로 체포해 조사를 하고 있다. 이 부동산은 최근 60억원에 매각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전씨의 부동산을 비밀리에 관리해 온 이씨 등에 대한 신병을 확보함에 따라 전씨의 차명재산 환수 작업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검찰 관계자는 “전씨의 자녀들과 처남 이창석씨 명의 재산은 이미 대비가 돼 있어 환수가 쉽지 않다”면서 “전씨는 이번에 체포된 이씨처럼 노출되지 않은 인사를 통해 비자금을 관리해왔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검찰은 전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씨 사촌인 이씨가 관리한 전씨 차명 부동산 일부가 최근 60억원에 매각된 후에 일부 자금이 다시 전씨 측에게 유입된 사실을 포착했다. 함께 체포된 재산관리인은 전씨와 이씨를 이어주는 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 측이 친인척에게 맡겨놓은 차명 부동산의 존재를 남이 눈치채지 못하게 다시 ‘제3의 관리인’을 뒀다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부동산 구입 단계에서 전씨의 자금이 유입되고 차명 관리되다 불어난 자금이 다시 전씨 측에게 되돌아가는 전형적인 차명 부동산 관리 수법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씨가 운영하는 C개발이 중견 부동산 관리업체로 이번에 적발된 60억원짜리 부동산뿐 아니라 전씨의 다른 부동산도 관리해왔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C개발은 오랜 기간 부동산 관련 업무를 해왔으며 한때 업계에서 ‘알짜’ 회사로 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C개발 설립 과정에 전씨 비자금이 유입됐는지 조사하고 있으며, 이날 회사에서 압수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보관 문서, 각종 장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C개발 수사를 통해 검찰이 ‘대박’을 터뜨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한편 검찰은 전날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한 전씨의 처남 이창석(62)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혐의 등으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이씨가 부친인 이규동씨로부터 물려받은 경기도 오산 땅을 매매하는 과정에서 수십억원의 세금을 탈루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씨는 전씨의 자녀들이 재산을 증식하는 과정에 깊숙이 개입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전씨의 장남 재국(54)씨와 재용(49)씨도 곧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