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4. 2. 6. 21:35
Loading
채동욱(55) 전 검찰총장의 내연녀로 알려진 임모(55)씨가 2010년 채 전 총장 집무실을 찾아가 소란을 피운 직후 임씨 측에게 1억2000만원을 송금했던 채 전 총장의 고교 동창 이모(56)씨가 작년에 8000만원을 더 보내준 사실이 6일 확인됐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2/07/2014020700145.html?news_Head1

2014/02/05 - [분류 전체보기] - 채동욱친구 삼성임원, 채동욱 혼외자 계좌에 1억2천만원 송금 - 프리미엄조선

2013/12/11 - [분류 전체보기] - 삼성과 채동욱, 삼성과 최재경 - 대한민국이 이렇습니다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임 여인과의 돈거래를 수사할 계획이지만, 이씨는 최근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 서봉규)는 지난해 8월 이씨가 임 여인 측의 계좌로 8000만원을 송금한 단서를 확보했다. 돈을 보낸 시점은 채 전 총장의 혼외 아들로 지목된 채모군이 미국 유학을 떠나기 직전이었다.

당시 서울 모 사립초등학교에 재학 중이던 채군은 작년 8월 31일 갑작스럽게 미국으로 출국했다. 검찰은 이씨가 채 전 총장의 부탁을 받고 '유학비' 명목으로 돈을 제공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씨가 임 여인 측에게 보낸 돈이 2억원으로 늘어남에 따라 자금 거래 성격을 규명하기 위해 이씨가 보낸 자금의 출처를 조사할 계획이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