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3. 6. 15. 23:31
Loading

지난해 대선 당시 국가정보원 여직원의 댓글 의혹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를 비판하며 사직했던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가 박근혜 대통령의 사퇴를 주장하고 나섰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6/16/2013061600471.html?news_Head1

 

2013/06/16 - [분류 전체보기] - 동아원 미국법인,사장은 전두환사돈, 전무는 전두환아들 전재만, CFO는 전두환며느리[나라식품 미국등기부등본]

2013/06/16 - [분류 전체보기] - 이재용 해외계좌발견 -워싱턴DC 정부가 이재용씨 리그스뱅크 계좌 공개

 



대선 전 경찰이 국정원 여직원 댓글 사건의 중간 수사 결과를 허위로 발표해 박 대통령이 당선된만큼 이제라도 대통령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것이다.

표 전 교수는 지난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국정원의 오랜기간에 걸친 불법적 색깔론 여론조작이 없었으면, 지난해 12월 16일 경찰의 허위 수사결과 발표가 없었으면, 박근혜는 대통령이 될 수 없었다”며 “국정원과 경찰을 이용한 쿠데타, 권력찬탈이다. 박 대통령도 닉슨처럼 사퇴해야 한다”고 썼다.


	표창원 트위터 화면 캡처
표창원 트위터 화면 캡처
그는 “헌법을 부정해 국정원을 불법선거운동조직으로 운영, 여론을 조작하고 야당과 국민다수를 ‘종북’으로 규정해 타도의 대상으로 삼고, 대통령선거에 서울경찰청장이 개입해 허위사실을 수사결과라며 공표해 투표권을 유린했다”고 주장했다.

또 “새누리당 정권이 천년만년 갈 것 같은가. 언제든 바뀝니다. 불법과 부정 위에 쌓인 힘과 권력, 언젠간 무너지고 무너질 때 비참하다”며 “국정원과 경찰-검찰 담당자 이름, 황교안 법무장관과 곽상도 민정수석의 이름도, 새누리당 관계자들의 이름도 기억하자”고 썼다.

그는 “1980년대 쿠데타는 총칼과 군대를 동원했지만, 21세기 쿠데타는 국정원과 경찰을 동원했다는 것이 다를 뿐”이라며 “검찰이 사후 승인을 해준 과정도 같다. 국회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의 상당부분을 밝혀낸 뒤 정권교체를 통해 확실하게 심판하면 된다”고 했다.

표 전 교수는 지난 대선 직전 ‘국정원 여직원 댓글 의혹 사건과 관련, “국가적 대사인 대통령 선거에 대한 국가기관의 불법적 개입, 여론조작 의혹은 즉각 진위를 가려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 등의 주장을 공개적으로 펼쳤다가 논란이 일자 사직서를 제출했다.

표 전 교수는 국내 최초의 경찰학 박사로 1989년 경찰대를 졸업하고 일선에서 근무하다 1998년부터 경찰대에서 강의하며 범죄심리 전문가로 활동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