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서울중앙지검 외사부(김석우 부장검사)는 15일 미국 하와이에 고급 콘도를 구입하고도 금융당국에 신고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된 조현상 효성 전무에게 징역 1년과 추징금 262만여 달러를 구형했다. 조 전무는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3남이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9/15/2010091501519.html?Dep1=news&Dep2=headline3&Dep3=h3_04

조 전무는 지난 2008년 미국 하와이의 콘도를 262만달러에 구입하고서 기획재정부에 신고하지 않아 지난 7월 외국환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조 전무는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결심공판에서 “관련 규정을 제대로 몰라 일어난 일”이라며 “주변 사람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