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3. 27. 20:51
Loading

하이마트가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사진)의 차명재산이었음을 보여주는 정황이 검찰 수사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최재경 검사장)는 김 전 회장이 차명으로 보유했던 하이마트 지분을 환수해 추징할 수 있을지에 대한 법리검토에 들어갔다.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Society/3/03/20120328/45096375/1

27일 검찰과 재계 등에 따르면 선종구 하이마트 회장은 2004년 초 회삿돈 30억 원을 빼돌려 정주호 전 대우자동차 사장에게 합의금을 지급했다. 이 시기는 2002년 정 전 사장이 “선 회장이 하이마트 차명주식 7만8000주(전체 지분의 14%)를 임의로 처분했다”며 선 회장을 업무상 배임 혐의 등으로 고소한 사건의 항소심 판결이 내려지기 직전이다.


2012/03/27 - [분류 전체보기] - 볼수록 요상한 전두환사돈 와이너리: 동아원 수백억 투자불구 이사회논의도 없었다 [금감원 사업보고서첨부]



▶ [채널A 영상] “하이마트는 김우중이 차명으로 보유하고 있던 회사” 

[화보] 선종구 하이마트 회장, 검찰 소환

 [동영상] LED TV 가 40만원대? 



항소심 재판부도 “하이마트는 1987년 정 전 사장이 설립한 대우그룹의 위장계열사”라며 “정 전 사장이 관리하고 있던 차명주식의 소유자는 정 전 사장이거나 김 전 회장”이라고 밝혔다. 차명주식 소유자가 정 전 사장인지 김 전 회장인지 명확하지 않지만 적어도 선 회장은 아니라고 결론을 내린 셈이다. 형사소송에서 배임 혐의 등이 확정되면 고소인은 민사소송으로 손해배상 책임을 묻게 된다. 하지만 정 전 사장은 합의금을 받고 상고를 포기했다. 민사소송도 내지 않았다.


검찰은 최근 정 전 사장을 불러 조사한 뒤 “이 주식은 김 전 회장이 정 전 사장을 통해 차명으로 소유했던 것”이라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회장 또는 대우그룹이 위장계열사 등을 통해 실질적으로 소유하던 하이마트를 선 회장이 가로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김 전 회장의 하이마트 초기지분을 환수할 수 있는지에 대한 법리검토에 착수했다. 이 재산이 환수되면 김 전 회장의 추징금으로 국고에 귀속된다. 김 전 회장이 내야 하는 추징금은 현재 17조8835억여 원이다.


최창봉 기자 ceric@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