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3. 6. 2. 10:28
Loading

CJ그룹 비자금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이재현 회장의 차명계좌에 임직원 500여명의 명의가 동원됐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KBS가 2일 보도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6/02/2013060202323.html?news_Head1

 

2013/06/02 - [분류 전체보기] - 이미경 CJ부회장, 오바마에 거액 정치헌금 확인-영주권자나 시민권자냐?

 


CJ 회장실과 지주회사에서 10년 넘게 근무했던 박모씨는 KBS와의 인터뷰에서 “재무팀의 요청으로 차명계좌 개설을 위해 신분증 사본과 계좌신청서를 보냈다”며 “이름을 빌려주는 데 동의하면 차명계좌 개설과 관리는 재무팀이 모두 알아서 했다”고 증언했다.

차명계좌는 주로 계열사 주식을 사고파는 데 사용됐고 박씨 계좌에만 3억원이 넘는 돈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명의를 빌려준 임직원의 직급에 따라 차명계좌 액수에 차등을 둬 상무 이상 임원급은 10억 원 이상, 부장 이하 직원들은 10억 원 이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CJ 측에 이렇게 임직원 명의로 개설된 차명계좌는 500여개에 달한다고 방송은 전했다.

또 방송에 따르면 CJ 측은 2000년대 중반부터 명의신탁 약정과 보안각서까지 받는 등 감시를 부쩍 강화했는데, 이름을 빌려준 임직원이 계좌 비밀번호를 바꾸고 돈을 빼돌리는 사고가 자주 일어났기 때문이다.

이 회장의 차명계좌에서 계좌 명의자가 예금을 빼돌리는 사고가 잇따르자 회사 측이 흥신소까지 동원해 직원들을 미행했다.

전 CJ 회장실 직원 A씨는 KBS와의 인터뷰에서 이 회장의 돈을 회수하기 위해 흥신소까지 동원해 온갖 회유와 협박을 동원했다고 증언했다.

A씨는 또 사측이 이런 사고를 사전에 막기 위해 ‘사찰팀’도 운영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직원들의 메신저, 전화, 이메일은 100% 노출돼 있고. ‘노조’ 같은 단어가 발견되면 인사에 불이익을 받는다”며 “부모님 주소까지 공유한다”고 말했다.

CJ 측은 이에 대해 “흥신소를 동원했다는 내용은 알지 못하고, 사찰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현재 이 회장의 차명계좌는 프라이버시 차원에서 운용 중인 20여 개뿐”이라고 해명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CJ는 차명재산에 대한 세금을 모두 냈다고 주장하지만, 검찰은 검증되지 않은 차명 재산이 더 있는 지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