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종익씨 노정권 비자금조성' 의혹 제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08 조전혁, '김종익씨 노정권 비자금조성' 의혹 제기
핫이슈 언론보도2010. 7. 8. 01:06
Loading
한나라당 조전혁 의원은 8일 민간인 불법사찰 피해자인 김종익씨가 대표로 일했던 옛 KB한마음(현 NS한마음)이 전 정권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7/08/2010070800714.html?Dep1=news&Dep2=top&Dep3=top

조 의원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KB한마음의 거래업체 가운데 한 곳이 ‘KB한마음이 협력.거래업체들과 매출액수 조정, 비용부풀리기 등의 전형적 수법을 사용해 전 정권 실세들을 위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구체적인 제보와 함께 증거자료를 저에게 제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은행 내부 얘기에 따르면 정권실세와 친분이 두터운 김정민 부행장과 손광충 인사부장이 결재를 하고 강정원 은행장까지 가세해 김씨에게 특혜를 줬다고 한다”며 “2005년 4월 KB한마음 설립당시 100여명의 퇴직 지점장 중 한명인 김씨에게 주식을 액면가대로 거저 주다시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러한 특혜의 대가로 KB한마음은 비자금을 조성해 전 정권 실세들에게 전달했다고 한다”며 “KB한마음은 전 정권 실세들의 퇴임 이후를 대비해 만들어진 회사이고 김씨는 이러한 회사의 관리인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윤대 KB금융지주 회장 내정자는 KB한마음 설립과정에서 있었던 외압과 특혜사실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KB한마음이 당시 정권실세들에게 비자금을 조성해준 경위와 그 규모, 비자금 조성을 위해 KB한마음이 협력.거래업체에 대해 강요한 위법.탈법수단과 비자금 조성내역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사건의 본질은 전 정권 실세들과 결탁한 국민은행 내 소수의 경영진과 관리자들이 국내 최대의 금융기관인 국민은행을 사유화해 비자금 마련의 통로로 삼고자 하는데서 불거진 권력형 비리”라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수사와 국세청 세무조사, 금융감독원 자금조사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권력형 비리의 근원을 확인해야 한다”며 “야당도 정치공세를 일삼을 게 아니라 검찰조사를 통해 만천하에 사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진상조사단을 같이 꾸릴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