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비자금의혹' 다니엘 리에 건물가 88% 대출뒤 디폴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2.13 기업은행, '비자금의혹' 다니엘 리에 건물가 88% 대출뒤 디폴트
카테고리 없음2010. 12. 13. 19:53
Loading

기업은행이 건물매입가의 88%를 대출해줬다 디폴트처리돼 법정소송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기업은행으로 부터 융자를 받은 사람은 뉴욕의 서울플라자 인수당시 정치권 비자금 유입의혹을 받았던 다니엘 리씨였으며
대출시기는 노무현정권 말기인 2007년 12월 20일이었습니다

기업은행 뉴욕지점은 지난 2007년 12월 20일 다니엘 리와 그의 부인 에바 리 소유의 법인 VILLAGE GROUP 30 INC[이하 빌리지 그룹] 에 4백56만달러를 대출해 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같은 날 빌리지그룹 명의로 뉴저지주 한인밀집지역인 팰리세이즈 소재 27 FAIRVIEW ST, PALISADES PARK NJ 07650
부동산을 매입했으며 버겐카운티 등기소 확인결과 매입가는 5백20만2천달러였습니다
[버겐카운티등기소 권리증서 책 9473권 451페이지]



기업은행이 다니엘 리 소유의 빌리지그룹에 대출해 준 4백56만달러는 부동산 매입가 5백20만2천달러의 88%에 달하는 것으로
기업은행이 부동산 담보 모기지대출때 통상 거래액의 70% 수준을 대출해 주는 것보다 훨씬 높았습니다
[기업은행 뉴욕시 관내 모기지 전체현황은 추후 공개하겠습니다]

기업은행은 또 건물가 88%를 대출해 준 다음 약 9개월뒤에 다시 20만달러를 빌리지그룹에 신용대출해 줌으로써 빌리지그룹
전체대출액은 4백76만달러에 달했고 이는 건물매입가의 91.5%에 해당합니다

기업은행은 빌리지그룹이 이같은 돈을 대출해간뒤 지난해 3월 1일이후 디폴트를 선언하고 원금은 물론 이자도 갚지 않자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지방법원과 뉴욕주 뉴욕카운티 지방법원에 빌리지그룹 그리고 소유주인 다니엘 리와 그의 부인 에바 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기업은행은 지난 8월 16일 뉴욕주 뉴욕카운티지방법원에 제기한 소송은 사건번호 2010-110888로
다니엘 리와 에바리 부부는 모기지 원금및 이자 4백79만3천여달러, 신용대출 원금및 이자 21만2천여달러로
5백만6천5백달러를 지급하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소장에 따르면 지난 8월 소장제출당시까지 뉴저지에서 차압소송을 진행했으나 보류된 상태라며 다니엘 리와
에바 리가 지난 2009년 3월 디폴트 선언전까지 은행에 갚은 원금은 9만달러에 불과하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기업은행이 담보로 잡은 건물의 2010년 재산세부과기준 공시가격은 5백32만1천6백만달러로 다행히
대출액을 간신히 넘어선 상태지만 실제 이를 매각할 경우 얼마를 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숩니다


다니엘 리는 지난 2005년 10월 뉴욕 플러싱 코리아타운 최대의 부동산인 '서울플라자'를 경매를 통해 매입,
화제를 불러 일으킨 인물로 당시 정치권 비자금이 개입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구체적으로 입증되지는
않았었습니다

당시 다니엘 리가 서울플라자를 인수한 가격은 시중가를 훨씬 웃도는 2천10만달러였습니다

현재 이 서울플라자를 담보로 중국계은행등을 통해 건물가를 훨씬 웃도는 2천8백80만달러가 대출됐으나
지난해 3월부터 디폴트됐으며 다니엘 리 소유의 다른 건물도 거액대출을 받은뒤 디폴트된 상태로 금융권
부채만 7-8천만달러에 달하며 적지 않은 사채를 빌려 부채는 1억달러에 육박할 것이라는 추정입니다

기업은행이 이 채권을 어떻게 해결할 지 궁금합니다

기업은행 뉴욕지점은 그동안 대출이 많지 않았고 그나마 백만달러이상의 모기지대출도 20여년동안 열손가락으로
꼽을 정도입니다
2007년 12월 노무현정권말기 기업은행 뉴욕지점사상 가장 큰 액수의 대출 2건이 있었습니다

차차 밝히겠습니다



기업은행 다니엘리 4백56만달러 떼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