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구명편지 내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30 안원구 구명편지 내용 - 뷰스앤뉴스 펌
핫이슈 언론보도2009. 11. 30. 16:42
Loading

안원구, 주호영 특임장관에게도 구명편지

"내가 '도곡동 땅은 MB 것' 문건 숨겨, 李대통령 득 봐"

2009-11-30 11:21:15

안원구 국세청 국장이 구속되기 전인 지난 10월 추석 직전에 주호영 특임장관에게 탄원서를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안 국장은 특히 편지에서 자신이 세무조사때 도곡동 땅이 이명박 대통령 땅이란 포스코건설 문건을 보았음을 적시, 청와대도 사전에 이같은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음이 확인됐다.

송영길 민주당 한상률 게이트 진상조사단장은 30일 오전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안원구 국장이 평소 친분관계가 있는 주호영 특임장관에게 자신의 억울한 점을 탄원하는 내용의 편지를 3자를 통해 전달했다고 한다"며 문제의 편지를 공개했다.

안 국장은 편지에서 "2년 가까이 한상률 씨에 이어 허병익, 이현동 씨가 3대를 이어가며 무모하다 싶을 정도의 방법으로 저를 쫓아내려는 걸 홀로 겪으면서, 이것이 저의 개인적인 문제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동봉한 별도의 문서를 통해 구체적 사례들을 열거했다.

안 국장이 열거한 사례들은 ▲인수위 파견 방해(2007년말) ▲서울청 세원관리국장으로 좌천(2008년 4월) ▲청와대 뜻이라며 사퇴강요(2008년 9월) ▲인사고가 성적을 조작하여 좌천성 교육파견(2008년 11월) ▲한상률 전 청장사퇴의 기획 및 발설자로 음해(2008년 12월에서 현재까지) ▲강제로 끌고 가서 불법감금(2009년 1월 19일) ▲불법적 행태 자행(직위 이용한 강매라는 확인서 요구, 2009년 1월에서 현재까지) ▲이현동 차장이 월권행위를 통해 인사에 개입(2009년 6월) ▲'안원구는 현 정부와 맞서려 한다'는 음해 등이다.

안 국장은 특히 자신이 현 정부와 맞서려 한다는 음해에 대해 "지난 6월 당시 본청 감찰과장이 저를 찾아와 명예퇴직신청서를 주기에 이유를 물었더니 '안 국장이 대구청장 시절, MB 관련 뒷조사를 했다는 얘기가 있다. 그래서 전 정부 사람을 분류가 돼 있기 때문에 국세청 차원에서 다른 방법이 없다. 이번 6월말까지 명퇴신청을 하면 좋은 모양으로 나갈 수 있으니 잘 생각하시라'고 했다"며 "이에 제가 '무슨 말이냐, 왜 날 자꾸 전 정부 사람으로 몰아가느냐, 나는 대통령의 뒷조사를 한 적이 없다. 오히려 도움을 줬으면 줬지 뒷조사를 한 적은 절대 없다'고 했다"고 밝혀, 자신이 'MB 뒷조사' 의혹 때문에 퇴진 압력을 받고 있음을 적시했다.

안 국장은 이어 "2007년 7~8월 경 대구청장으로 있을 때 P기업(포스코건설)의 정기 세무조사 과정에서 VIP(이명박 대통령)와 관련된 '도곡동 땅'에 대한 내용의 문건을 우연히 발견했다는 직원들의 보고를 받은 바 있다"며 "당시 그 내용은 대선을 앞두고 매우 민감한 사안이었다. 그 문건은 P기업이 내부적으로 작성한 것인데 문건을 본 순간 매우 당황했다. 그러나 그 내용은 정기 세무조사 본질과 관련이 없고 공무원이 공무상 취득한 정보가 외부로 유출될 경우 엄청난 정치적 풍파가 일어날 것으로 판단해 담당직원에게 철저한 보안유지를 지시했다. 이는 결과적으로 VIP에게 유리하게 작용했다"며 자신이 문제의 문건을 숨켜 이 대통령이 대선때 이득을 봤음을 강조했다.

민주당은 안 국장 편지를 공개하면서 "안 국장이 추석 전후로 제3자를 통해 편지를 보냈고, 답장을 받았다"고 밝혔으나, 답장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뷰스앤뉴스  이영섭 기자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57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