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 8. 10. 07:17
Loading

‘8.8 개각’에서 특임장관으로 내정된 한나라당 이재오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김대중 자서전’ 출판기념회를 찾았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8/10/2010081001652.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5

정권 2인자로 불리는 그가 특임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야당의 잔치’에 참석하면서 소통을 위한 행보에 나선 것이다.

이 의원은 이날 ‘현 정부 최고의 실세’라는 명성에 걸맞게 등장부터 단연 주목을 받았다. 행사장에 들어서자 집중적으로 카메라 세례를 받았고 이 의원 주변에는 참석자들이 구름처럼 몰려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에 이 의원은 “민주당 잔치인데 카메라가 여기로 다 오면 어떻게 하나”고 말했다. 그러면서 낮은 자세로 야권 인사들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인사를 건넸다

이날 이 의원이 앉은 테이블의 주요 화두는 단연 인사청문회였다.

이 의원은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 등 야당 의원들에게 “잘봐달라”며 자세를 낮췄고, 박 대표는 “우리는 개인감정을 갖고 청문회를 한다”며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또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가 “내가 인사청문회 위원장”이라고 말하자, 이 의원이 “우리가 나란히 앉으면 내가 로비하는 것 같지 않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특임장관 청문회가 정무위원회가 아닌 운영위원회 소관이냐”고 물으며 절차에 높은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이날 행사가 끝난 뒤 “청문회 준비는 잘 돼 가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잘 해야지”라며 “청문회 끝나고 이야기하자”고 말을 아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이 의원과 김 원내대표를 포함해 주호영 특임장관, 정진석 청와대 정무수석, 김덕룡 국민통합 보좌관 등 여권 인사들도 참여했다.
카테고리 없음2010. 8. 9. 18:08
Loading

'근근이 산다던' 전재용, 미국서 벤츠타고 '씽씽' - 미국법원기록 http://andocu.tistory.com/3126

전두환 손녀 19살때 허브빌리지 매입 - 자금출처 의혹 [전두환 등기부등본 http://andocu.tistory.com/3132

유럽A씨, 국정원 전간부소개로 YS 혼외부인과 친아들 만났다 http://andocu.tistory.com/3130

전두환 등기부등본 : 왜 전재국 전재용에게만 줬을까 - 전재만에게는 다른 것 줬나 http://andocu.tistory.com/3132

민간인사찰 판결문 '진경락, 모든 책임 부하에게 미루고 반성의 빛 없다' http://andocu.tistory.com/3133

전 안기부 직원 김기삼씨가 1999년 제1차 서해교전때 김대중정부가 북측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북한의 피해규모를 줄여서
발표했다고 주장, 진위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김씨는 어제 [9일]발간된 자신의 책 '김대중과 대한민국을 말한다' 중 제8장 안에서 본 국민의 정부 1 에서
(DJ는) 취임초 남북간 기싸움과 신경전의 결과로 서해 교전이 발발한 것도 남북관계의 진전을 가져오는데 장애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김씨는 이책 292페이지에서 '제1차 서해교전에서 우리 해군이 너무 잘 싸우는 바람에 김대중 정권이 오히려 곤란한
처지에 놓이게 됐다'며 ' 국정원은 퇴각하는 북측 선박의 통신을 감청해 북측의 피해상황을 소상하게 파악했고 북한해군은 생각보다 훨씬 더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씨는 '북측의 사상자수도 언론에 보도된 것 보다 훨씬 많았다. 우리정부는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북측의 사상자 숫자를
줄여 축소보도를 유도했다'고 썼습니다
그러나 김씨는 이책에서 당시 언론에 몇명으로 보도된 사상자수가 축소된 것인지 언급하지 않아서 축소보도가 몇명을 의미하는 것인지는 알 수 없었습니다

다만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제1차 서해교전을 검색한 결과 당시 교전을 지휘한 대한민국 해군 제2함대 사령관이던 박정성
제독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대기발령을 받았다가 비전투보직인 군수사령관으로 전역한 것으로 돼 있었습니다
박제독은 '신동아등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대기발령으로 보직을 옮긴 것은 당시 김대중 정부가 북한의
요구를 무조건 수용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기록돼 있습니다
 
이같은 사실은 김기삼씨가 자신의 책에서 DJ정부가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사상자숫자를 줄여 축소보도를 유도했다는
내용이 의미하는 당시의 분위기와 일맥상통하는 것 같습니다

과연 당시 정부가 북한의 사기까지 우려해 북한 해군 사상자 숫자까지 줄여서 발표했는지 정말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