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북경계지시받고 발포 : 반잠수정 판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31 속초함, 대북경계지시받고 발포 : 반잠수정 판단
북한-군사-위성사진2010. 3. 31. 19:03
Loading


해군 초계함인 속초함(1200t급)이 지난달 26일 밤 인근의 천안함 침몰 현장에 가지 않은 것은 천안함 침몰 이후 해군의 대북경계 지시에 따른 작전을 수행했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속초함이 사고 당일 오후 10시 57분 76mm 주포를 5분간 발사한 이유는 레이더에 나타난 물체를 북한의 반(
)잠수정으로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원본출처 동아일보

군 관계자는 31일 “속초함은 천안함 침몰 직후 인근 해역에 있었지만 해군이 내린 대북경계 지시를 받고 천안함 사고현장에 가지 않았다”며 “지시에 따라 (1시간 반 동안) 임무를 수행하다 레이더에서 북쪽으로 향하는 미확인 물체를 발견하고 발포했다”고 밝혔다.

다른 군 관계자는 “속초함이 당시 레이더상의 물체를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 북한의 반잠수정으로 간주해 발포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속초함이 우연히 레이더에 잡힌 물체에 사격한 것이 아니라 북한군의 움직임을 주시하는 긴장 속에서 레이더에 나타난 물체를 북한에서 침투한 반잠수정으로 판단하고 사격했음을 보여준다.

합동참모본부는 천안함 침몰과 속초함의 발포가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고 말해 왔다. 군 관계자들의 증언은 속초함의 발포는 천안함 침몰 직후 군 당국이 이를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초계작전을 편 결과였음을 확인해 준다. 이기식 합참 정보작전처장은 지난달 30일 브리핑에서 속초함의 임무에 대해 분명히 밝히지 않은 채 속초함의 발포는 “천안함 침몰 이후 북쪽으로 향하는 물체에 대한 자위권 차원의 사격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김학송 국회 국방위원장은 31일 “(천안함 침몰 전에 황해남도 옹진군) 기린도의 북한 해군기지에서 반잠수정 4척이 움직였고 2척만 복귀했다는 정보를 듣고 관계기관에 확인하니 복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다”며 “그러나 북한 반잠수정의 움직임이 천안함 침몰과 관련됐다는 정황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국방부는 “북한의 반잠수정 이동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
지난달 26일 밤 해군 초계함 천안함(1200t)이 서해 백령도 남쪽 해역에서 침몰한 뒤 인근에 있던 초계함 속초함(1200t)이 미확인 물체에 함포 사격을 한 것은 군 지휘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군 고위 관계자가 31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군 지휘부는 당시 천안함 침몰 해역 인근에서 임무를 수행하던 속초함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쪽으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미확인 물체를 포착했다고 보고해와 76㎜ 함포 사격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속초함은 천안함 침몰 1시간27분 뒤인 26일 오후 10시57분 미확인 물체에 함포 130발을 사격했다.

원본출처 중앙일보

이 관계자는 “군 지휘부는 당시 천안함 침몰이 미확인 물체의 움직임과 연관이 있다고 판단해 격파 사격을 지시한 것”이라며 “그러나 함포를 NLL 북쪽으로는 사격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격파 사격은 표적을 파괴하기 위한 함포 사격이다. 그러나 군 당국은 이 미확인 물체가 NLL을 넘어 북한 측 해역으로 간 뒤 이리저리 움직여 새 떼로 결론을 내렸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청와대 외교안보라인 관계자도 이날 “속초함은 레이더에 나타난 미확인 물체가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함포 사격을 했다”며 “함포 사격 후 미확인 물체가 레이더상에서 사라졌다가 나타나고 일정치 않게 움직여 새 떼로 추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익명의 해군 전문가는 “새 떼는 시속 55∼74㎞로 날아 북한의 반잠수정 속도와 비슷하다”며 “북한 반잠수정이 남하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천안함과 같은 종류인 속초함의 레이더(SPS-64)는 방위각과 거리만 나타나는 2차원 레이더로 고도를 인식하지 못해 새 떼와 반잠수정을 구분하지 못한다.

군 고위 관계자는 또 천안함이 백령도 인근 해상까지 전진배치된 것은 북한이 최근 서해안에서 전투력을 강화한 데다 미사일 발사 가능성도 있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김민석 군사전문기자

◆격파사격=상대를 위협하는 ‘경고사격’을 넘어 목표물을 파괴하기 위한 목적으로 정확히 조준해 사격을 가하는 것이다. 우리 해군은 경고방송→경고사격→격파사격 순서로 사격을 가하도록 교전규칙을 정하고 있다. 유사시 지휘부의 지시나 현장 판단에 따라 바로 격파사격이 이뤄지기도 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