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목숨걸고 이후락-김형욱 찍어내다 : 회고록 원문 직접 보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07 이만섭, '쓸데없는 소리말고 공직윤리지원관실 당장 없애라'
핫이슈 언론보도2010. 7. 7. 22:38
Loading

이만섭
전 국회의장은 8일 민간인 사찰 의혹을 받고 있는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폐지를 주장했다.

이 전 의장은 이날 오전 KBS 1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보고체계 개선 등 쓸데없는 소리를 하지 말고 즉각 없애야 한다. 왜 이런 기구를 만드느냐”고 말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7/08/2010070800560.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1_rel01

이어 이 전 의장은 정운찬 총리의 거취와 관련, “세종시 수정안에 가장 앞장선 사람으로, 당연히 책임져야 한다”고 밝힌 뒤 “국민을 보고 정치하는 사람을 총리로 기용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나라당 일각의 ‘박근혜 총리론’에 대해 “박근혜 전 대표가 맡지 않을 것”이라며 “당에서 불쑥불쑥 얘기하는 것은 본인에게 불쾌감만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이 전 의장은 이명박 정부의 상반기 국정운영에 대해 “매끄럽지 못한 게 사실이며, 소통.화합의 정치가 부족했다”고 평가하면서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표, 친박(친박근혜) 의원들과 자주 만나고 야당과도 만나서 의논하는 자세를 보여주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특히 그는 “청와대는 말수를 줄이고 실제 행동으로 화합.통합의 정치를 해줬으면 한다”며 “또한 여당은 계파 싸움을 계속할 바에는 차라리 분당하는 게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그는 청와대 조직개편과 관련, “대통령 직속의 유명무실한 위원회는 다 없애고, 대통령과 총리실 기구도 대폭 축소해 절약된 예산으로 서민이나 자주국방에 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의장은 세종시 ‘플러스 알파’ 논란에 대해 “정부가 옹졸한 자세를 보이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고, 4대강 문제에 대해서는 “해야 하는 사업이지만 시간을 조절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