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재오 씽크탱크가동설 - 사실상 대선출마의사 피력 : 역시 염불보다 잿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9.15 이재오 씽크탱크가동설 - 사실상 대선출마의사 피력 : 안 나설 위인인가
카테고리 없음2010. 9. 15. 17:57
Loading
"(차기 대권 도전은) 2년 넘게 남은 얘기 아니냐. 그런 얘기는 천천히 해도 늦지 않다." 15일 이재오<사진> 특임장관의 차기 대권과 관련한 언급이 묘한 파문을 일으켰다.

이 장관은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기자실을 찾아 가진 간담회에서 "다음 대선에서 '킹메이커' 역할을 할 거냐, 아니면 직접 (후보로) 뛸 거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출마를 부정하지 않는 것이냐"고 재차 묻자 "부정이든 긍정이든 간에 그 얘기를 빨리하는 것 자체가 당에 바람직하지 않다. 먼 세월 남은 얘기니까…"라고 했다.

"아직 생각해본 적 없다"는 식으로 넘길 수도 있는 질문에 대해 여지를 남기는 답변을 한 것이다.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면서 정치권에서는 이 장관이 '킹메이커'가 아닌 '킹' 쪽으로 무게중심을 옮긴 것에 대한 속마음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그동안 이 장관에 대해서는 과거 궂은일을 도맡으며 '이명박 대통령 만들기'에 올인했던 것처럼 다음 대선에서도 친이(親李)계 대표주자를 뒷받침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는 게 일반적 관측이었다. 최근 박희태 국회의장이 '킹메이커'로 유명한 허주(虛舟·고 김윤환 전 의원)와 이 장관을 비교하며 "허주가 정치를 부드럽게 했고 동서남북 소통을 했는데, 이 장관이 허주 이후 처음 그런 분인 것 같다"고 한 것도 이 같은 맥락으로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특임장관 임명 후 정치·노동·종교·경제계를 두루 섭렵하며 '개헌' '선거구제 개편' 등 민감한 화두를 잇달아 던지는 이 장관의 광폭 행보를 놓고 "킹메이커 수준이 아니다"라는 말이 나온다. 여의도에서는 "이미 이 장관은 외곽에 대선을 대비한 싱크탱크를 가동하고 있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 여권 한 관계자는 "이재오는 허주가 아니라 최형우가 될 수도 있다. 최형우도 처음에는 'YS 킹메이커로서 모든 것을 다 이뤘다'고 하다가 나중에 직접 대권을 꿈꿨다"고 했다. 최근 이 장관과 자주 접촉하는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개인적으로는 이 장관도 (차기 대선에) 나올 것으로 본다"고 했다.

그러나 이날 발언은 본인의 야심을 얘기한 게 아니라 박근혜 전 대표, 김문수 경기지사 등 차기 주자군과 정치권을 포괄적으로 겨냥한 발언이라는 게 이 장관 측의 설명이다. 대통령의 성공을 뒷받침해야 할 시기에 차기 주자들이 너무 빨리 대권 행보에 나서고, 정치권이 이를 따라가는 현재의 모습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다.

이 장관의 핵심측근은 "장관은 대통령 임기 3년째인 지금이 제대로 일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이 강하다. 그동안 쌓인 노하우,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가장 의욕적으로 일할 시점에 다른 문제로 시간과 정력을 낭비하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 장관이 최근 당·정·청 8인회의를 통해 '각 부처 장·차관들은 주요 법안 처리, 예산확보 등을 위해 직접 국회에 가서 의원들을 설득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도 이런 인식의 연장선에서 봐야 한다는 것이다. 이 장관 측 관계자는 "김 지사나 박 전 대표 등 특정인을 직접적으로 비판한 게 아니라, 그들의 일거수일투족이 모두 '대권행보'로 포장돼 확대·재생산되는 현재 정치적 환경에 대해 우려를 표시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여권의 한 관계자는 "박근혜·김문수 등은 현 정권이 잘못되더라도 이를 비판하면서 오히려 기회를 잡을 수도 있지만 '2인자' 이재오는 그렇지 못하다. 이재오가 현 정부의 성공을 위해 뛰는 것은 진정성이 있지만, 결국 그게 다 그의 정치적 미래와 관계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