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재일 반한단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8.16 재일 반한단체, 한국대선겨냥 국적취득 움직임 - 동아일보 펌 (1)
카테고리 없음2011. 8. 16. 22:40
Loading
내년 총선과 대선 때 실시되는 재외국민 투표를 앞두고 재일동포 사회에서 좌우 대립이 격화하고 있다. 또한 대한민국에 적대적인 태도를 갖고 있는 동포단체들 사이에서 대한민국 여권 취득 움직임이 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친북한 성향 동포들이 한국 정치에 영향을 미치려고 ‘투표용 국적취득’을 하는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Politics/New/3/00/20110816/39579980/1

대립의 두 축은 재일대한민국민단(민단)과 한국민주통일연합(한통련). 특히 한국 대법원이 1990년 반국가단체로 규정한 한통련은 ‘2012년 진보정권 수립’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조직적 선거운동에 나섰다.

민단은 한통련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조직적으로 재외국민등록, 한국여권 획득, 투표 참여의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고 바짝 긴장하고 있다. 북한과 연계된 총련계 동포라도 재외국민등록을 하고 한국여권을 취득만 하면 투표를 할 수 있다. 헌법상 이들도 한국 국민이기 때문이다.

약 10년 전을 기준으로 8만여 명으로 추정되던 총련계 동포 가운데 현재까지 최대 5만 명 정도가 재외국민등록을 해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에는 사상이 바뀌거나 사업상 편의와 자유로운 여행 목적을 위해 한국 국적을 취득한 사람들 외에 내년 투표를 노리고 재외국민등록을 한 경우도 적지 않을 것으로 한국정부와 민단은 보고 있다. 하지만 현행법상 이를 막을 방법은 없다. 민단의 한재은 부단장은 “한통련은 최근 10년 사이 재외국민등록을 한 총련계 수만 명을 주 타깃으로 삼아 조직적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통련은 올 초부터 기관지인 민족시보를 통해 “2012년 선거에서 반(反)보수 대연합을 구축하자. 진보정당이 약진해 보수정권을 바꿔야 한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왔다. 5월에는 ‘2012년 정치 결전에 승리하자’는 슬로건 아래 권역별 모임을 갖고 동포들을 대상으로 일대일 설문조사를 통해 선거홍보활동을 적극 전개하기로 결의했다. 이달에도 ‘2012년 승리집회’를 지역별로 개최했다. 한통련은 이를 위해 ‘우리선거 재일 참여센터’를 설치했고, 동포 자택방문과 독자적인 유권자명부 작성도 추진하고 있다. 이달 1일 발행된 민족시보는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의 방일 기사를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진보세력의 단결을 강조했다.

민단은 한통련과 북한, 총련이 어떤 식으로든 연관돼 있다고 보고 있다. 민단은 6월 초 기관지 민단신문을 통해 “한통련이 (한국에) 종북정권 또는 대북유화 정권을 탄생시키고자 기를 쓰고 있다”고 비난했다. 민단은 얼마 전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북한의 공작을 간과할 수 없다”며 재일동포들에게 주의를 환기시키는 한편 한통련의 선거법 위반 감시활동에 들어갔다. 이에 한통련은 “선거 방해책동을 중지하라”며 맞비난에 나서 내년 선거를 둘러싸고 재일동포 사회가 벌써부터 들썩거리고 있다.
재일동포 유권자는 46만여 명으로, 지난해 말 여러 나라 동포를 대상으로 실시된 재외국민 모의투표에서 가장 높은 60%가 넘는 투표율을 보여 실제 내년 투표에서도 높은 투표율이 예상된다. 선거참여운동을 벌이고 있는 민단은 20만 명 투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민단은 최근 ‘선거참여운동 중앙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투표 홍보활동에 돌입했다.

도쿄=윤종구 특파원 jkma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