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총리실 간부들 비행물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9.15 총리실 간부들 비행물의, 부적절 성관계 진정
카테고리 없음2010. 9. 15. 15:30
Loading
민간인 사찰 파문이 채 가시기도 전에 국무총리실이 일부 간부의 ‘품행 문제’로 홍역을 앓고 있다.

15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총리실은 여자 문제 등으로 진정이 제기된 고위공무원 A씨와 과장급 B씨의 징계 여부 등을 놓고 고심 중이다.

원본출처 http://www.segye.com/Articles/News/Politics/Article.asp?aid=20100915005411&ctg1=01&ctg2=00&subctg1=01&subctg2=00&cid=0101010100000

A씨는 지난해 “부인 말고 다른 여성과 부적절한 관계가 있었다”는 진정이 제기돼 징계를 받았다. 그러나 최근 다시 총리실에 처벌을 요구하는 진정이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은 같은 사안으로 두 번 징계를 할 수 없어 애를 태우고 있다. 총리실은 A씨를 근무에서 배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2008년 근무태만이 문제가 돼 다른 부서로 보내졌는데 그 뒤 처제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새로 불거졌다. 총리실에 따르면 B씨는 “처제와 관계로 이혼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재산 문제로 ‘위장이혼’을 한 것인데도, 전처가 나를 음해하고 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그러나 B씨의 옛 장인은 “B씨가 더 이상 문제삼지 않는 걸 조건으로 2억원을 제안했는데, 떳떳하다면 왜 돈을 내놓겠느냐”며 다시 진정했다.

총리실은 업무와 관련 없이 일어난 사안인 데다가 당사자들을 제재할 방법도 마땅하지 않지만 어떤 식으로든 정리를 해야 하는 입장이라 전전긍긍하고 있다. 그렇다고 조치를 계속 미룰 경우 ‘제식구 감싸기’라는 비난이 불보듯 뻔하다. 가뜩이나 좋지 않은 직원들 사기를 떨어뜨릴 수 있다.

일각에서는 상부의 비호의혹도 제기하고 있으나 총리실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총리실 관계자는 “두 사람에 대해 당장 법적 조치를 할 근거가 없다”며 난색을 표했다. 총리실은 B씨의 경우 전처의 말이 너무 달라 사실관계부터 파악한 뒤 징계 여부 등을 결정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