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0. 6. 24. 06:45
Loading
이인규 이분은 본인의 직책을 혼돈했던 모양입니다, 공직윤리를 담당한 사람이 mb 관련 동영상을 올린 민간인 블로거를 내사한 것은 참으로 웃기는 이야기요, 이 분이 공직에 임하는 자세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입니다.
스스로 사의를 표하지 않고 '칭병'해서 병원에 있다고 하니 이 역시 이 분다운 처신인 것 같습니다
법적으로 잘잘못을 따져야 될줄 압니다.


국무총리실은 이명박 대통령을 비방하는 동영상을 개인 블로그에 올린 민간인을 내사한 것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은 이인규 공직윤리지원관을 대기 발령시켰다고 24일 밝혔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6/24/2010062401030.html?Dep1=news&Dep2=headline3&Dep3=h3_08

김창영 총리실 공보실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당사자가 고혈압으로 입원 중인데 일단 물의를 빚은 게 사실이므로 오늘자로 본부 대기 조치했다”며 “신병이 호전되는대로 사실 조사를 한 뒤에 적법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주당 신건, 이성남 의원은 지난 21일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2008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비방하는 동영상을 개인 블로그에 올린 김모씨를 내사하고 사무실을 불법 압수수색했다”고 주장했다.

두 의원에 따르면 공직윤리지원관실은 2008년 9월 한 회사를 운영하는 김씨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같은해 11월 동작경찰서에 공문을 보내 김씨에 대한 수사를 요청했다. 검찰은 작년 10월 김씨에 대해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권태신 국무총리실장은 정무위에서 “민간인에 대해 조사한 것은 잘못”이라며 “의원의 지적대로라면 문제가 있다고 판단된다며 상황을 파악해서 보고하겠다”고 답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