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0. 9. 1. 11:24
Loading
대통령 경호처가 대통령전용기 송수신내용 일부 노출과 관련 대통령에게 큰 위해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다행입니다
경호처는 그러나 만일의 경우에 대비,전용기 운항정보를 암호화하겠다고 합니다 발빠른 조치에 박수를 보냅니다 

한때 고유번호를 바꾼다는 말이 나왔습니다만 그것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모든 비행기에는 제작될때부터 고유번호가 부여된 장치가 부착됩니다
그러므로 IFF[IDENTIFY FRIEND OR FOE-피아식별기]가 작용될 수 있는 것입니다

대통령 전용기는 여객기입니다 그래서 보통 분당 16-17 킬로미터 이동한답니다
미사일속도를 마하 3으로 잡는다면 1초에 1킬로미터, 1분당 60킬로미터를 날아갑니다 [1초이동거리 =340미터*3]
아주 오래된 미사일인 호크도 마하 2.5입니다
제가 방공포 출신이라서 속도를 한번 생각해 봤습니다

분당 17킬로미터 이동해 있기 때문에 신호가 노출돼도 이미 전용기는 멀리 이동한 뒤여서 안전하다
정말 이렇게 생각하는 것은 아니기를 빕니다
그런 논리라면 전세계에서 사용하는 미사일이라는 무기는 모두 다 고철덩어리가 되는 겁니다

경호처 "전용기 운항정보 암호화할 것"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대통령실 경호처는 1일 대통령 전용기의 운항 정보를 인터넷에서 실시간으로 알 수 있다는 주장과 관련, "현재도 운항 정보의 정확한 파악과 전용기에 대한 위해가 불가능하지만 앞으로 전용기 운항정보를 암호화해 해독할 수 없게 하겠다"고 밝혔다.

원본출처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0/09/01/0200000000AKR20100901096100001.HTML?did=1179m

   앞서 한 재미교포 블로거는 자신의 블로그에서 지난 6월말 이명박 대통령의 북중미 3국 순방 당시 전용기의 이동 좌표와 출발지, 목적지 등이 담긴 송수신 내용의 일부가 한 웹사이트에 실시간으로 공개됐다고 주장했다.

   경호처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민간인을 태운 항공기는 ACARS(항공기 운항정보 교신시스템) 장비를 부착하고 엔진 및 연료상태, 이동 거리, 현재 좌표, 목적지 등을 지상 상황센터와 자동 교신하도록 의무화돼 있다"면서 "북중미 순방 당시 전용기의 송수신 정보 300여건 가운데 10건을 ACARS 관련 사이트에서 검색할 수 있는 것은 사실이나 그 내용은 모두 정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또 "만에 하나 이동 좌표가 정확하다고 하더라도 공군 1호기는 분당 16~17㎞의 속도로 비행하므로 사이트에서 좌표를 확인했을 때는 정보 송신 당시 있던 자리에서 이미 최대 수백㎞ 이상 움직인 상태가 되므로 위해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 중국, 일본 등의 정상들이 이용하는 전용기들도 모두 고유번호를 입력하면 이런 정보가 뜨게 돼 있으나 위해 요인이 없기 때문에 그냥 놓아두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ACARS는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것이고 항공기 고유번호도 바꿀 수는 없다"면서 "대신 대한항공과 협의해 운항정보를 암호화해 교신하는 보안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