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0. 9. 15. 15:17
Loading
이달초라면 유명환의 딸 특채논란이 있었던 그 엄중한 시기인데 그때 이런 메일을 돌렸다면 공직사회 부패 정도가
도를 넘은 것입니다 모든 원인이 mb 로 부터 비롯된다 이제는 감히 이렇게 생각됩니다
왜 총리감을 못구하겠습니까 왜 싫다고들 할까요 비단 까칠한 청문회 때문이겠습니까
까칠한 청문회를 거칠 만큼 mb정권의 총리자리가 가치 있지 못하다는 생각도 더러는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해병대사령관 문제도 그렇습니다 한마디로 령이 안서는 것입니다 우습게 아는 것이죠


유낙준 해병대사령관측이 부하 장교들에게 사령관 딸의 결혼식을 알리면서 계좌번호가 적힌 이메일을 돌린 것으로 확인됐다.

해병대사령부 등에 따르면, 유 사령관의 비서실장은 이달 초 해병대 사령부와 예하 사단 주요 보직 장교들에게 유 사령관 딸의 결혼식 관련 이메일을 보냈다. 이메일에는 "다들 아시겠지만 이번주 토요일(4일 오후 5시 해군호텔) 사령관의 따님이 결혼식을 올린다. 사령관님께서는 현역들은 결혼식에 참석하지 말라고 지시하셨다. 그런데 조심스럽게 아래의 계좌를 알려 드리니 참조하시길 바란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메일 하단에는 유 사령관의 부관 명의로 된 농협 계좌가 적혀 있었다.

이메일을 받았다는 한 장교는 "결혼식에 참석하지 말라고 하면서 계좌번호를 적어 놓으면 뭘 어쩌란 말이냐"고 했다. 장교들은 이메일을 받은 후, 축의금으로 얼마를 내야 할지 서로 상의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사령부는 다음 달 영관급 진급 심사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승진을 앞둔 장교들에게 매우 민감한 시점이었다.

해병대사령부 관계자는 "유 사령관은 평소 부하 경조사를 잘 챙기신 분이다. 딸 혼사를 앞두고 부하들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문의가 많자, 사령관 비서실장이 주요 장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안내한 것 같다"고 했다.

유 사령관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비서실장이 판단을 잘못해 계좌번호를 적어 넣었다. 내가 알았으면 그렇게 하지 못하게 했을 것"이라며 "자식 혼사로 이렇게 뒷말이 나와 면목없게 됐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