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0. 12. 19. 10:57
Loading

미국 경제에 대한 부정적 전망으로 유명한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가 이미 3개월전인 9월 1일 뉴욕 맨해튼 고급콘도를
가계약했던 것으로 드러나 본인의 부동산가격하락경고와는 달리 올초부터 집보러 다녔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뉴욕시 등기소 기록확인결과 루비니교수는 지난달 2일 주택경기하락에 따른 또 다른 재앙을 경고한 것과는 달리 이미 3개월전인 지난 9월 1일 뉴욕 맨해튼 6 EAST 1ST ST, 5A호 고급콘도를 가계약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루비니교수는 가계약체결뒤 지난 3일 이 콘도를 5백54만9천여달러에 매입했으며 지난 금요일인 17일 이를 뉴욕시 등기소에 
등기했습니다 

루비니교수는 이 콘도를 매입하면서 ING 뱅크로 부터 2백99만7천백달러의 융자를 얻었습니다 

이 콘도 매입에 따른 세금은 뉴욕주가 백만달러이상의 주택에 매매가 1%가 부과되는 호화세[LUXURY TAX]가 5만5천4백4달러에 뉴욕주 양도세가 2만2천1백97달러로 뉴욕주 전체세금이 7만7천6백여달러, 또 뉴욕시 양도세가 7만9천여달러로 
루비니교수가 낸 세금은 약 16만달러에 달했습니다 

루비니교수가 지난 9월 이미 콘도를 가계약했고 통상 매입 몇개월전부터 매물을 보러 다니는 것을 감안하면 부동산가격하락이라는 그의 주장과는 달리 올해초부터 부동산매입결심을 굳히고 집 보러 다닌 것으로 추정됩니다

루비니의 콘도매입이 부동산 가격하락이 그칠 것임을 의미하는 신호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만 안타깝게도 뉴욕을 비롯한 미국의 실물경기는 지극히 불투명해 많은 미국인들은 부동산 가격하락쪽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따라서 그의 콘도매입과는 상반되게 그의 지엄한 경고가 맞을 가능성이 아직은 더 커 보입니다


DR.DOOM NEW HOUSE DOC - MR.ROUBINI
DR.DOOM NEW HOUSE DOC - MR.ROUBI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