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7. 1. 23:06
Loading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산하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 부장검사)은 3일 오전 10시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77) 전 새누리당 의원을 서울 서초동 대검청사로 불러 조사한다.

이 전 의원은 일단 ’피의자성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지만 조사 상황에 따라 피의자로 신분이 바뀔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2일 합수단에 따르면 이 전 의원은 17대 대선 직전인 지난 2007년부터 2010년까지 임석(50·구속기소) 솔로몬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6억원 안팎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합수단은 이 돈이 해당 저축은행에 대해 각종 편의를 봐달라는 취지의 ’보험금’ 형식이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지만, 금융당국의 검사 무마 또는 은행 퇴출 저지를 위한 구체적인 청탁 명목도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 중에는 김찬경(56·구속기소) 미래저축은행 회장이 임 회장에게 건넨 현금 14억원 중 일부도 유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합수단은 이 전 의원이 과거 사장으로 재직했던 코오롱그룹으로부터 자문료 형식으로 받은 1억5천만원이 불법 정치자금인지에 대해서도 규명할 방침이다.

이 전 의원실 직원 계좌에서 발견된 7억원의 출처와 성격도 조사할 계획이다. 

합수단은 이 뭉칫돈에 저축은행 측으로부터 받은 금품이 섞여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처럼 합수단이 직접 확인해야 할 조사량이 상당히 많을 것으로 예상돼 이 전 의원에 대한 조사는 밤늦게까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합수단은 이 전 의원에 대한 혐의가 확인되는 대로 정치자금법 위반 또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등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합수단은 이 전 의원이 받고 있는 모든 의혹을 최대한 조사하고 일단 돌려보낸 뒤 사법처리 수순을 밟아나갈 계획이며 현직 대통령의 친형인 점 등을 고려해 추가 소환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7/02/2012070201033.html?news_Head1


합수단은 이 전 의원에 대한 사법처리를 마무리한 뒤 역시 솔로몬저축은행 등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는 박지원(70) 민주통합당 원내대표와 정두언(55)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서도 소환 절차에 착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합수단은 박 원내대표와 정 의원이 임 회장으로부터 최소 수천만원 이상의 금품을 받았다는 진술과 첩보를 입수해 사실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두 의원은 임 회장을 만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박 원내대표는 “정치공작”, 정 의원은 “일종의 배달사고”라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