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7. 11. 08:04
Loading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원내지도부는 11일 정두언 의원 체포동의안이 국회 본회의 표결에서 부결된데 책임을 지고 전격 총사퇴했다.

이 원내대표는 부결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사퇴를 공식 발표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7/11/2012071102046.html 


이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태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갈망하는 쇄신 국회의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한 데 대해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저는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새누리당 원내대표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앞으로도 국회 쇄신은 중단 이 지속돼야 하며 향후 유사 사례가 없기를 바란다”며 “저는 비록 원내대표직을 사퇴하지만 앞으로도 백의종군하며 국회쇄신을 위해서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서 국회 쇄신에 대한 채찍을 들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