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7. 19. 06:55
Loading

민주통합당 이석현 의원은 19일 검찰이 자신의 서울 거주지를 압수수색한 데 대해 민간인 불법사찰 관련 폭로에 따른 "보복수사"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자료를 내고 "검찰이 보좌관의 개인비리 혐의를 수사하는 형식을 빌려서 서울 서재를 압수수색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그동안 이명박 정권의 4대 의혹사건을 파헤치고, 특히 18일 국회 본회의에서 '관봉' 5000만 원의 출처를 폭로하자 검찰이 저에 대해서 경고를 하는 의도를 갖고 압수수색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후원회 통장과 컴퓨터에 들어있는 의정활동과 관련한 모든 것을 열어봤다고 전했다.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Politics/3/00/20120719/47889944/1


앞서 검찰은 이날 낮 12시부터 2시간 동안 이 의원이 거주하는 마포구 서교동 아파트를 압수수색했다. 이 아파트는 이 의원 보좌관의 동생이 소유주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의원 보좌관과 관련한 개인비리 혐의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과 관련해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에게 입막음용으로 건넨 관봉 5000만 원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비공식적으로 조성한 비자금이라고 한다"고 폭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