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2.10.10 22:21
Loading

여권 관계자는 10일 "이명박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전 북한 국방위원장의 2007년 정상회담 관련 보고를 받고 놀라서 공개를 고민했었다"고 밝혔다.

당시 이 대통령은 회담록 공개 여부 검토를 지시했는데, 정상 회담록을 공개한 사례가 없는 데다 노 전 대통령도 사망한 뒤여서 공론화를 포기했다는 것이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10/11/2012101100207.html?related_all


"비밀회담, 비밀녹취 없었다"

정문헌 의원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 현재 야권(野圈)에서 집중적으로 문제 삼고 있는 것은 "당시에 노 전 대통령과 김정일 두 사람만 참여한 비밀회담은 없었다"는 것과 "이 회담을 비밀리에 녹음한 녹취록도 없다"는 것이다. 정문헌 의원 발언이 틀린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서는 현 정부 관계자들의 증언도 야권 주장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재정(가운데) 전 통일부 장관과 김만복(왼쪽) 전 국정원장,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이 10일 국회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 사이에 비밀 녹취록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 왼쪽).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정부의 영토주권 포기 등 대북 게이트와 관련해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준헌 기자 heon@chosun.com·오종찬 기자 ojc1979@chosun.com

한 관계자는 "당시 평양 방문에서 대통령과 김정일 두 사람만 따로 비공개 회담을 가진 일은 없었던 것으로 현 정부에서도 파악하고 있다. 따라서 '비공개 녹취록'도 없으며 이를 근거로 무슨 보고서를 만들었던 일도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북한으로부터 녹취록을 받은 것도 아니고, 우리 정부 배석자가 '공식적'으로 배석해 기록을 남긴 '공식 회담록'이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 무슨 얘기 했나

여권(與圈)에서는 이 때문에 "문제의 핵심은 '비밀 회담'이나 '비밀 녹취록' 같은 형식이 아니라 노 전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과연 NLL이나 한미 관계 등에 대해 정 의원이 주장한 것과 같은 취지의 발언을 했는지 여부"라고 하고 있다.

새누리당 고위관계자는 "통일부 공식문서에도 당시 회담을 '단독회담'이라고 표기했다"며 "우리가 국정조사를 하려는 것은 두 정상이 따로 만난 자리가 있었느냐가 아니라 노 전 대통령과 김 전 위원장이 무슨 말을 했느냐는 것"이라고 했다.

정상회담 회의록에 접근할 수 있었던 정부 관계자는 "NLL 부분은 여러 가지 내용 중의 일부분일 뿐"이라며 "한미 관계 전반의 문제나 북한 핵에 대한 인식, 남북 관계의 기본 성격 등에 대해서 우리로선 너무도 놀라운 내용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시 정상회담에 배석했던 노무현 정부의 인사들은 "노 전 대통령은 그런 말을 하지 않았고, 사전에 조율된 의제를 논의하는 공식 정상회담장에서 대통령이 그런 말을 했을 리도 없다"고 말하고 있다.

정보 당국 관계자는 이런 상황에 대해 "국회 정보위원회나 본회의 차원에서 의혹을 해결하는 수밖에 없다"면서 "여야가 합의해서 국정원이 보관하고 있는 정상회담 회의록을 소수의 의원들이 열람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기자회견을 한 10·4 정상회담 공식 수행원단 중 한 명은 이 같은 대화록 공개 필요성에 대해서도 "대화록은 보면 안 된다. (국제관례 등으로 볼 때도)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