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김영순씨와 정한 정우 신해등 김형욱씨 유족 4명은 1979년 10월 김형욱이 실종되자
1980년 11월 김씨에 대한 사망판결을 구하는 재판을 청구, 1981년 4월 8일
뉴저지주 지방법원으로 부터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법적인 사망판결을 받습니다

이에 따라 1975년 1월 작성된 유언장에서 유언장 집행인으로 지정됐던
김형욱의 부인 신영순은 1981년 4월 22일 유산문제등을 담당하는 재판부인
뉴저지 버겐카운티 SURROGATE COURT 에 상속절차 진행을 위한 유언장 집행인 판결을 구하는 
재판을 청구합니다 

김형욱 김영순 상속정리 서류 -
이 서류는 김영순과 3자녀의 이름이 열거돼 있으며 유언장 원본등이 첨부돼 있습니다 

또 유언장 작성 증인 3명중 한명인 이백희씨의 부인 이담풍씨가 법원요청이 있을 경우
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라고 돼 있습니다 

그러나 김형욱의 재산이 얼마인지를 추정할 수 있는 재산 내역란은 공란으로 돼 있습니다 

이 서류와 관련, 주목되는 것은 김형욱 미국 망명전인 1970년부터 이들 가족을 대리했고
1977년 하원 청문회출석,1979년 실종뒤 사망판결 재판과정에서도 고문변호사로 활동했던
ALAN D SINGER 변호사의 이름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상속절차 재판에서 유족들은 ALAN D SINGER 변호사를 배제하고  뉴저지 최대 법무법인으로 꼽히는 
W.G & S 법인을 대리인으로 택했습니다 

변호인이 바뀌게 된 것은 유족들이 SINGER 변호사에게 모종의 부탁을 했으나
SINGER 변호사가 이를 거절했기 때문이라는 설이 파다합니다 

유족들은 또 20일뒤인 1981년 5월 12일 상속법원에 김영순씨 명의의 서류를 다시 제출하게 됩니다

김형욱 김영순 상속정리 - 유언장에 따르면 자녀들이 21세가 될때까지 김씨부인이 모든 재산을 관리토록 돼 있으나
이 서류에 따르면 1981년 현재 이들자녀들은 모두 21세 이상의 성인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