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4. 2. 6. 15:40
Loading

미국 버지니아주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와 일본해 표기를 병기하도록 하는 법안이 6일(현지시각) 하원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앞서 주 상원도 이 법안을 통과시켰기 때문에 의회 차원의 입법 절차가 마무리됐다. 동해 병기 법안은 테리 매컬리프 주지사가 서명을 거쳐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된다. 동해 병기 법안을 통과시킨 것은 미국 50개 주 가운데 버지니아주가 최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2/07/2014020700338.html?news_top

버지니아주 하원은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팀 휴고(공화) 의원이 발의한 동해병기 법안을 찬성 81표, 반대 15표의 압도적 표차로 퐁과시켰다. 이 법안은 버지니아주 교육위원회가 승인하는 모든 교과서에 ‘일본해’라는 표기를 쓸 때는 ‘동해’도 함께 써야 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이 법안은 지난 달 23일 주 상원 전체회의에서도 찬성 31표, 반대 4표로 통과됐다. 주 상·하원 모두 압도적 표차로 통과된 것은 일본측의 조직적인 방해공작을 뚫고 달성한 성과여서 더욱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주미 일본 대사관은 동해 병기 법안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로펌(법률회사)까지 고용해 조직적인 로비에 나섰고,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주미 일본대사가 매컬리프 주지사를 만나 법안에 서명하지 말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우리 정부에서도 안호영 주미 한국대사 등이 매컬리프 주지사를 면담해 협력을 당부하면서 이번 법안 통과 여부가 한일간의 외교전 양상으로 비화됐다.

동해병기 법안 통과를 주도해온 미주 한인의 목소리(VoKA) 피터 김 회장은 “주의회를 통과하긴 했지만 일본측의 방해공작이 집요하기 때문에 주지사가 정식으로 서명할 때까지 이메일 보내기 운동을 벌이는 등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