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0. 5. 18. 06:41
Loading

위조여권을 이용한 해외도피 시도와 고속도로 추격전 등 액션영화 주인공을 연상시키는 엽기적인 도피행각으로 세인의 관심을 모은 민종기 충남 당진군수에 대한 검찰 수사과정에서 그의 몰염치한 비리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난 '별장뇌물' 외에도 10억원이 넘는 고가의 아파트 분양대금을 건설업자에게 대납시키는 등 추가 비리가 끊이지 않고 불거져 나오고 있는 것.

민 군수는 더욱이 이들 건설업자에게 자신이 먼저 노골적으로 거액의 뇌물을 요구하는가 하면 감사원 감사 착수 직후 외국의 전문 여권위조단을 통해 위조여권을 입수해 해외도피를 준비하는 등 지방자치단체장의 행동이라고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행적을 거듭한 것으로 드러났다.

◇12억대 아파트도 뇌물로 받아

감사원이 검찰에 수사의뢰한 민 군수의 비리는 ▲2005~2008년 102억원 상당의 공사 7건을 관내 C사에 몰아주는 대가로 건축비 3억원 상당의 별장을 뇌물로 받고 ▲상급기관인 충남도의 의견을 무시하고 2006년 11월 H사가 아파트 2개층 36가구를 추가 건축할 수 있도록 해주는 대가로 처제 명의로 3억3천만원 상당의 아파트 1채를 받았으며 ▲부하 여직원에게 3억3천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사준 뒤 관내 건설업체 등으로부터 수수한 것으로 보이는 10억원 이상에 달하는 자금의 관리를 맡겼다는 것.

지난 1일 민 군수를 구속한 검찰은 지금까지 수사에서 '별장 뇌물'의 실체를 확인한 데 이어 12억원대가 넘는 고가 아파트를 뇌물로 받은 사실을 추가로 밝혀냈다.

민 군수는 2008년 1월 당진군 송악읍 일대에서 도시개발사업을 진행하던 A건설업체 대표 강모씨를 불러 "사업이 잘 추진되도록 하겠다."라고 약속하며 용인에 있는 70평형 아파트 분양대금 12억2천만원의 대납을 종용했다.

강씨는 민 군수의 말에 따라 같은 달 분양대금을 전액 납부했다.

민 군수는 지난해 7월에는 B건설 대표 김모씨에게 관급공사를 몰아준 대가로 2억9천만원 상당의 별장 건축공사를 무상으로 제공받기로 했다. 이 별장은 현재 1억1천만원 상당의 공사만 진행된 상태다.

검찰은 민 군수의 용인 소재 아파트와 당진과 강원도에 있는 땅 2필지에 대해 몰수.추징보전 조치를 취했다.

대전지검 서산지청 황인규 지청장은 "민 군수에게 뇌물을 준 업자들에게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진술은 그가 먼저 노골적으로 거액의 뇌물을 요구했다는 것"이라며 "직접 뇌물을 받지 않더라도 하도급 업체를 자신이 지정하는 업체로 해줄 것을 요구한 사례도 다수 발견됐다."라고 말했다.

◇해외도피 사전 준비

검찰 수사에서는 민 군수가 지난달 24일 인천공항에서 위조여권을 이용해 해외도피를 시도한 것이 사전에 짜여진 치밀한 각본에 따른 것이라는 점도 확인됐다.

민 군수는 감사원 감사가 시작된 지난 3월 함께 수사를 받고 있는 박모씨와 공모해 위조여권을 미리 입수했다.

여권은 중국의 전문위조단에 의해 위조된 것으로 민 군수는 지인을 중국으로 보내 전문 위조단에 900만원의 대금을 지불한 뒤 여권을 입수해 국내로 반입했다.

민 군수의 여권 입수 시점은 감사원 감사결과 발표보다 한달 가량 앞선 것으로 그가 이미 감사원 감사 초기에 해외도피를 준비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검찰은 민 군수의 여권위조에 가담한 지인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중이다.

민 군수는 뇌물로 받은 아파트 1채의 명의자인 처제를 감사원 감사발표 직후 해외로 도피시켰고, 그가 인천공항에서 해외도피를 시도한 지난달 24일에는 그의 자금관리자로 추정되는 오모씨를 해외로 출국시켰다.

오씨는 검찰이 민 군수에 대해서만 출국금지 조치를 취함에 따라 민 군수가 인천공항에서 출국을 제지당한 지난달 24일 혼자 출국할 수 있었다.

검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 "인권문제 등을 감안해 주범인 민 군수에 대해서만 출국금지 조치했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현재 이들의 소재파악에 주력하고 있으며 수사진행 상황에 따라 국제수사 공조를 통해 이들의 신병을 넘겨받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