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3. 2. 23. 09:25
Loading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사흘을 앞둔 22일까지 청와대 비서관을 인선하지 않은 가운데, 인선 뒤에도 인선 결과를 공식 발표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해 논란이 예상된다.

원본출처 http://zum.com/#!/news=035201302235716590&t=0&cm=newsbox


박 당선인의 핵심 측근 참모는 “새 정부 출범을 전후해 청와대에 근무할 35명의 비서관을 인선하겠지만 언론에 그 결과를 별도로 발표하지 않고 각 수석실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참모는 “행정부처의 경우도 1~2급 인사를 언론에 공개 브리핑하지 않는 게 관례이고, 청와대 비서관은 그 숫자가 너무 많아 인선 결과를 공식 발표하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박근혜 당선인의 이런 방침은 정부 출범 전 청와대 비서관을 일괄 발표하던 과거 정부의 관례와 다르다. 이명박 정부는 2008년 2월22일 새 정부 출범에 앞서 39명의 청와대 비서관 명단을 확정해 발표한 바 있다.

새누리당과 인수위 안팎에선 박 당선인의 ‘청와대 비서관 인선 비공개’ 방침이 인선 결과에 대한 검증과 비판을 피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인수위 한 관계자는 “박 당선인의 핵심 측근과 특정 수석들의 비서진을 청와대로 배치하는 데 따른 비판 여론을 피하려는 게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이 정치에 입문한 뒤 15년 동안 가까운 거리에서 보좌해온 이재만 보좌관, 정호성·안봉근 비서관 등 ‘측근 3인방’과 몇몇 수석 내정자들의 측근들을 청와대 주요 보직에 인선하면서 그 비판을 피하려는 게 아니냐는 얘기다.

일각에선 박 당선인이 총리 및 각 부처 장관, 청와대 비서실장과 수석비서관 인선 등에서 보여준 인재풀의 한계 때문에 비서관 인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인수위 다른 관계자는 “청와대 비서관 인선을 단기간에 끝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정부 출범 뒤 수석실별로 비서관 인선을 해나가야 하는데 그때마다 언론에 일일이 발표할 수도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박 당선인의 이런 방침은 ‘나홀로 밀봉 인선’ ‘부실 인사’ 논란을 더욱 심화시킬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됐다. 새누리당 한 핵심 당직자는 “청와대 비서관은 1~2급 고위공직자로 고위공직자 재산신고 대상일 뿐 아니라, 수석실별로 담당하는 정부 각 부처 업무를 조율하는 청와대의 핵심 참모인데 이들의 인선 결과를 공개하지 않겠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박 당선인은 또 25일 취임 뒤 청와대 업무 수행을 위해 상당 기간 이명박 정부의 비서진을 활용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하고, 이 대통령 쪽에 청와대 행정관 등 주요 인력을 계속 근무하게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승근 기자 skshi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