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10. 21. 16:25
Loading

2012/10/21 - [분류 전체보기] - '김지태 구속상태서 기부' 2005년 최필립 시인사실 드러나- : 二자에 한획그어 三으로 기부날짜조작 들통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는 21일 정수장학회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해 기자회견을 가졌지만 오히려 이 문제로 인해 더 깊은 수렁에 빠지게 됐다. 정수장학회 최필립 이사장은 "물러나지 않겠다"고 하고 야당의 공세는 거세지면서, 더욱 대선 쟁점화됐기 때문이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10/22/2012102200180.html?news_Head1

 

2012/10/18 - [분류 전체보기] - [리먼인수흑막] 김승유 해명 거짓말 들통-하나금융, 6월 2일 리먼과 비밀유지협약체결-협약서 원문 첨부

2012/10/15 - [분류 전체보기] - MB정권 인수위시절 산업은행, 리만 브라더스에 투자타진 비밀전화 - 리만 브라더스 내부문건 발견

2012/10/17 - [분류 전체보기] - [리먼브라더스 인수흑막] 김승유,'MB와 강만수 지원 확약'-조건호,민유성, '전광우에 사전브리핑- 지지확보': 리만브라더스 내부문건


풀려고 회견했다가 더 꼬여버려

박 후보는 이날 회견을 통해 자신과 정수장학회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히는 한편으로 최 이사장을 비롯한 이사진의 퇴진과 변신을 요구하는 두 가지 효과를 기대하는 듯했다. "관계가 없다"면서도 이런 주문을 하는 것이 논리적 모순이라는 지적도 나왔지만, 야권의 공세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어떻게든 벗어날 방법을 찾아본 것이다.

새누리당 선대위와 박 후보 참모진은 지난주 '박 후보가 직접 개입하지 않으면서 이사진의 퇴진을 끌어낸다'는 목표를 향해 움직였다. 황우여 당 대표, 안대희 정치쇄신특위위원장, 당 최고위원 등은 공개적으로 최 이사장의 '퇴진'을 요구했다. 물밑에선 김무성 선대위 총괄본부장과 권영세 종합상황실장, 당 고문급 인사들이 최 이사장 측에게 "대의(大義)를 위해 물러나 달라"는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마지막 수단으로 토요일(20일)에는 '21일 박 후보가 기자회견을 한다'는 사실을 공개해서 사실상 마지막 압박 작전도 폈지만 결국 먹히지 않았다"고 했다.

박 후보 측에서 마지막으로 꺼낸 후보 본인의 기자회견 카드도 통하지 않자, 새누리당은 곤혹스러운 표정이었다. 공식적인 입장도 내놓지 않았다. 공보 관계자는 최 이사장의 퇴진 거부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오늘은 더 이상 뭐라 할 말이 없다"고 했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정수장학회 문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전기병 기자 gibong@chosun.com
대야 공세 전략도 난망

박 후보 측의 당초 전략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최 이사장이 며칠 고민하도록 시간을 주고, 그 시간 동안은 정수장학회에 대한 야당의 공세를 정면으로 맞받아친다는 계획이었다. 박 후보가 이날 회견에서 "정수장학회에 대해선 잘못 알려진 게 많다"고 말한 것도 이 같은 전략을 반영한 것이다.

박 후보는 이날 "정수장학회는 개인의 소유가 아니며 어떤 정치적 활동도 하지 않는 순수 공익재단"이라며 "노무현 정권에서 장학회 문제점을 파헤쳤고 (야권 성향인)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이 감사를 진행했지만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야권이 '정수장학회는 김지태씨 재산을 강탈한 장물(贓物)'이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선 "김씨는 4·19 때부터 부정축재자 명단에 올랐고 5·16 때 부패 혐의로 징역 7년을 구형받는 과정에서 처벌받지 않기 위해 먼저 부산일보와 문화방송 주식 등을 헌납한 것"이라고도 했다. 새누리당은 정수장학회 문제에 대한 야당의 공격에 대처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도 구성했다.

그러나 이날 밤 최 이사장이 퇴진 거부를 선언하자 당 관계자들은 "그나마 비빌 언덕도 없어졌다"며 "자칫하다간 박 후보가 기자회견을 한 것까지 진정성을 의심받을지 모르게 됐다"고 했다. 선대위 관계자들은 "갑갑하게 됐다. 최 이사장이 퇴진을 거부하는 상황에서 야당에 대해서만 '강공(强攻) 모드'로 나갈 경우 여론의 반발이 더 심해질 수 있다"며 "어떻게든 이 문제에서 발을 빼고 '미래형 이슈'로 선거 국면을 바꿔야 하는데 악재(惡材)를 오히려 더 키워버린 꼴이 됐다"고 했다.

☞정수장학회

1962년, 5·16 군사정부가 고(故) 김지태씨 등 기업인이 헌납한 재산과 해외동포 성금 등을 모아서 설립한 장학 사업 단체다. 현재 공익법인으로 서울시교육청의 관리감독을 받고 있으며, 고등학생과 대학·대학원생, 해외 학생 등 600여명에게 장학금을 주고 있다. 설립 당시 명칭은 5·16장학회였으나, 전두환 대통령이 1982년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이름을 따 정수장학회로 개칭했다.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는 1995년부터 2005년까지 이사장을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