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통령 후보2012. 9. 26. 09:59
Loading

안 후보 측 "실거래가와 다르게 신고..잘못된 일이고 사과드린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의 부인 김미경 서울대 의대 교수가 2001년 10월 아파트를 매입하면서 매매가를 낮춰 신고(다운계약서 작성)해 세금을 탈루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26일 제기됐다. 

원본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5840064  


2012/09/26 - [분류 전체보기] - 안철수부인 다운계약서 cbs보도, 백% 타당 - 2억5천에 계약하고 대출하면서 4억6천8백 근저당설정 : 등기부등본 첨부


2012/09/26 - [분류 전체보기] - 안철수부인 등기부상 주소지, 전세-소유흔적 전혀 없다. 그렇다면 문정동 위장전입? - 설명좀 부탁드립니다[등기부등본 첨부]


김 교수는 2001년 10월11일 자신의 명의로 서울 송파구 문정동의 한 아파트를 구입했다. 그는 당시 136.3㎡ 규모의 이 아파트를 2억5천만원에 매입했다고 송파구청에 신고했다. 

그러나 부동산 중개업자 등에 따르면 당시 같은 평형대의 이 아파트 시세는 4억5천만~4억8천만원으로, 김 교수가 2억원 이상을 낮춰 거래가격을 신고해 결과적으로 취ㆍ등록세를 탈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 교수는 해당 아파트를 10년 뒤인 2011년 9월23일 11억원에 매도했다. 

다운계약서 작성과 이를 통한 취ㆍ등록세 탈루는 고위공직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주 등장하는 검증 항목이다. 

안 후보는 저서 `안철수의 생각'에서 "탈루되는 세금이 없도록 세무 행정도 강화해야 하는데, 탈세가 드러날 경우 일벌백계로 엄중하게 처벌해서 세금을 떼먹는 것은 엄두도 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안 후보 측은 이에 대해 "확인결과 2001년 아파트를 매입하면서 실거래가와 다르게 신고했다"며 "어떠한 이유에서든 잘못된 일이고 사과드린다"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gatsb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