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0. 7. 5. 07:33
Loading
최근 민간인 불법사찰의 배후로 이른바 ‘영포 라인’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포항출신 단체들이 일간지에 항의 광고를 실었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7/05/2010070501483.html?Dep0=chosunnews&Dep1=related&Dep2=related_all

영포목우회를 비롯해 전국포항향우회연합회, 재경포항향우회, 재부포항향우회 등 7개 단체는 문화일보 1면 하단에 ‘누가 영포회를 아는가?’라는 민주당 규탄 광고를 냈다. 이들은 광고에서 “최근 ‘민간인 불법사찰’ 배후에는 ‘영포회’라는 조직이 있고, 불법사찰과 연관된 공직윤리지원관과 L비서관이 그 회원이라고 날조하는 민주당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민주당이 제기하는 ‘포항출신 중앙부처 공무원 모임’의 명칭은 ‘영포회’가 아닌 ‘영포목우회(목우회)’”라며 “‘영포회’는 경상북도청 공직자 모임인데 민주당에서 명칭조차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포항시민들의 자존심을 손상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들은 공직윤리지원관(이인규 국장)은 포항출신이 아니라 인근 영덕군 출신이고, 청와대 L(이영호)비서관은 공직자 출신이 아닌 민간 출신이기 때문에 영포목우회 회원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추후 잘잘못을 가려봐야 할 일이지만 민주당과 일부 언론사가 특정인사의 돌출된 행동을 포항출신 모임인 목우회의 조직적인 활동으로 몰아붙이고 있는 것이 개탄스럽다"며 “포항을 정치적 수단으로 악용할 경우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