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3. 5. 10. 11:53
Loading

[단독]윤창중, 뉴욕서도 인턴여대생에 “술한잔 하자”

뉴시스|노창현|입력2013.05.10 23:45|수정2013.05.10 23:58

5일 밤 맨해튼 호텔서 술주문 요구

원본출처 http://media.daum.net/foreign/america/newsview?newsid=20130510234506135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윤창중청와대 대변인박근혜 대통령의 뉴욕방문때 자신을 도운 인턴 여대생을 상대로 호텔방에서 술 한 잔을 하자고 권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윤 전 대변인이 워싱턴 DC방문에 앞서 뉴욕에서도 인턴 여대생에게 술자리를 제안했으나 이 여대생의 기지로 무사히 넘어갈 수 있었다는 소문이 뉴욕한인사회에 파다하게 퍼지고 있는 가운데 실제로 그런 일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박대통령의 뉴욕 순방중 업무보조인력으로 참여한 여대생 B양(20)의 지인은 10일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윤창중 전 대변인이 지난 5일 밤 11시경 B양에게 연락해 술을 주문한 후 같이 마시자고 제안했다"며 윤 전 대변인의 그날 밤 행적을 전했다.

윤 전 대변인은 5일 오후 3시경 대통령전용기 편으로 뉴욕에 도착, 일정을 소화한 후 대통령 수행기자단과 함께 맨해튼의 하얏트 호텔에 투숙했다. 대통령 일행은 뉴욕에서 만 24시간을 체류한 후 다음날 오후 워싱턴 DC로 떠나는 스케줄이었다.

뉴욕총영사관은 이번 순방을 위해 유학생으로 구성된 대학생 인턴 20여명을 고용했고 B양은 5일과 6일 윤창중 전 대변인의 업무 보조를 위해 투입됐다.

이날 밤 윤 전 대변인은 일정을 마친 후 B씨에게 술을 주문해 줄 것을 요구한 후 자신의 방에 와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턴 인력 역시 같은 호텔에 투숙하고 있었다. 그러나 B양은 한 밤중에 다른 사람의 호텔 방에 가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느껴 지인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는 것이다.

B양의 지인은 "청와대 대변인이 룸서비스에 술을 주문하는 간단한 영어도 못하나? 의아하게 생각했다. 그런데 술을 같이 하자는 말을 듣고 이건 아니다싶어 정중하게 사양했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어린 여대생의 입장에선 높은 사람의 말을 거절하기가 힘들다. 설사 같이 한 잔을 한다 해도 청와대 대변인이 품위없는 짓을 하리라고는 상상도 안했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현명하게 아주 처신을 잘했다"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B양은 뉴욕에 유학중인 2학년 학생으로 알려졌다. B양의 지인은 "9일 윤 전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이 보도되면서 B양이 큰 충격을 받았다. 그날 밤 일을 주위 친구들한테 말했는데 이런 사건이 터지니까 너무 놀란 것 같다. 이번 일로 구설수에 오르는 것을 겁내고 있다"고 양해를 구했다.

인턴 직원들에 따르면 윤창중 전 대변인은 다소 호의롭지 않은 인상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 직원은 "처음 인사를 하는데 인턴 여대생에게 과도하게 친한 척해서 좀 품위가 없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robin@newsis.com